Morgan Stanley's Seoul office reprimanded for unauthorized business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겨냥한 김상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겨냥한 김상조

”이건희 회장은 변화 불가능, 새로운 리더십 이재용 부회장이 변화 이끌어야“

kh close

 

Published : 2013-07-17 17:19
Updated : 2013-07-17 17:51

“재벌 저격수”라 불리는 한성대 김상조 교수는 17일 삼성그룹 수요 사장단회의에 참석해 삼성그룹 리더쉽의 변화를 촉구 했다.

“경제 민주화와 삼성”라는 주제와 “사회 속의 삼성” 이라는 부제가 붙혀진 강의에서 김 교수는 “세상이 변했다. 삼성도 변화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경제개혁연대 소장을 맡고 있는 김교수는 “이건희 회장은 변화하기에는 늦었다. 불가능하다,”고 말하며 “새로운 리더쉽 이재용 부회장은 열린 공간으로 나와서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이재용 부회장은) 지금까지 좋은 이야기 하는 사람들과 만났다. 이제는 정치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비판을 하는 사람들과 만나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삼성그룹은 재벌 저격수로 불리는 김상조 교수에게 2개월 전에 연락을 해 강의 부탁을 한것으로 전해졌다.

강의에는 약 30여명의 계열사 최고경영자가 참석을 했으며, 대부분 김 교수의 말에 동의를 했지만 일부는 반대 의견을 보였다고 삼성관계자는 전했다.

김 교수는 “2008년 이후 세계가 변했고, 2012년 선거 이후에는 한국이 변했으며, 이제는 삼성이 변할 차례,”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지난주 현대그룹에서 경제민주화 관련 강의를 한 뒤 공식적으로는 두 번째 대기업 임원을 상대로 한 강의를 삼성그룹에서 가졌다.  (코리아헤럴드 김영원 기자)



<관련영문기사>

Samsung advised to open communication with critics

By Kim Young-won

A well-known economics professor advised Samsung Group on Wednesday to open communication with those who are critical of the nation’s top conglomerate.

Participating at a regular weekly meeting of the top executives of Samsung at its headquarters in Gangnam, Kim Sang-jo, a professor at Hansung University in Seoul, gave a one-hour lecture titled “Economic Democratization and Samsung,” with the subtitle “Samsung and Society.”

“Vice chairman and heir apparent of the conglomerate Lee Jay-yong has to break out of the closed walls and communicate with people on a wider political and social spectrum,” said the professor at the meeting attended by two dozen top executives.

“It is too late for chairman Lee Kun-hee to change. It is impossible. Instead, his son Jay-yong has to lead the change,” said the professor. He also said that the Samsung leadership has maintained a reclusive management style in the face of rapid social, political and economic changes.

He is often called the “sniper” against family-controlled conglomerates, or chaebol, due to his harsh criticism of them.

“Listening only to sugar-coated words, vice chairman Lee has turned a blind eye to people critical to the firm,” Kim said after the meeting.

“The world changed in 2008 when the financial crisis crippled the world economy, and so did Korean society in 2012 when economic democratization became the core political and economic subject much talked about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Now is Samsung’s turn.”

Most of the participants at the meeting were said to sympathize with his idea, although there were a few who were discontent, according to a Samsung official.

Samsung Group contacted Kim two months ago about holding the lecture.

Kim also said any measure for economic democratization without the rule of law is ineffective, emphasizing those firms abiding by the rules should be recognized and rewarded, but those that do not should be punished.

The professor serves as a director of the economic group Solidarity for Economic Reform. (wone0102@heraldcorp.com)

Photo News

BMW 전기차 i3 출시, 가격대가 에쿠스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