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ender] Star chef sees jang as part of Koreans’ DNA

하정우의 도전 ... “허삼관 매혈기” 감독 및 주연 맡아

kh close

 

Published : 2013-07-17 17:15
Updated : 2013-07-17 17:39

하정우 (연합뉴스)


영화배우 하정우 (35)가 두번째로 영화 연출에 도전한다.

투자배급사 NEW는 12일 하정우가 감독 데뷔작 ‘롤러코스터’에 이어 중국 작가 위화(53)의 대표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 ‘허삼관 매혈기’를 연출한다‘ 고 밝혔다. 하정우가 주연과 연출을 동시에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위화가 1995년 발표한 ’허삼관 매혈기‘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피를 파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195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아우르는 이 소설은 대약진 운동, 문화대혁명 등 중국의 근현대사를 관통하는 서사시이기도 하다.

중국의 대표적 소설가로 손꼽히는 위화는 2002년 중국 작가 최초로 제임스 조이스 기금을 받았고, 미국 반스 & 노블의 신인작가상 (2004), 프랑스 문화예술 훈장 (2004) 등을 수상했다. 그의 1993년 소설 “인생”은 1994년 중국의 장예모 감독에 의해 영화화 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정우의 출연 작품들을 모두 보았다는 위화는 “여러 국가에서 영화화 요청이 있었으나 한국 판권을 소유한 현 제작사와의 우정과 신뢰로 한국에서 첫 영화화가 되길 희망했다” 며 “적역의 캐스팅이라고 생각하는 하정우의 연기와 연출이 더해져 어떤 매력을 지닌 영화가 탄생할지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하정우는 “세계적 작가 위화의 대표작이자 개인적으로도 큰 영감과 감동을 받은 소설 ’허삼관 매혈기‘를 영화화하게 돼 영광스럽다” 며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배급사를 통해 밝혔다.

’허삼관 매혈기‘ 는 내년 상반기 크랭크 인 할 예정이며, 2014년 추석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배우 류승범이 추락 위기에 빠진 비행기 안에서 겪은 실화를 바탕으로 각색한 것으로 알려진 하정우의 감독 데뷔작 ’롤러코스터‘는 올 가을 개봉 예정이다. 그는 또 테러리스트의 전화를 받는 뉴스 앵커로 출연한 스릴러 영화 ’더 테러 라이브‘의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코리아 헤럴드 이다영 (Claire Lee) 기자 (dyc@heraldcorp.com)





<관련 영문 기사>



Actor Ha Jung-woo to direct film adaptation of Chinese novel



By Claire Lee



Popular actor Ha Jung-woo will direct and star in a film adaptation of famed Chinese author Yu Hua’s 1995 novel “Chronicle of a Blood Merchant,” Korean film house NEW said.

The novel, which is set from the early years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until after the Cultural Revolution in the early 1950s to the 1980s, deals with a man who sells his blood for many years to support his family.

The upcoming movie will be the first film adaptation of the novel. Author Yu’s 1992 novel “To Live” was famously made into a movie by internationally acclaimed Chinese filmmaker Zhang Yimou.

On top of directing the film, Ha will star as the movie’s protagonist. According to NEW, Yu has watched all of Ha’s films and is happy that the Korean actor is directing the film as well as starring in it.

“I think Ha is perfect for the role,” the author said through the Korean promoters. “I am very excited to see how this movie will turn out.”

Ha, on the other hand, said he very much enjoyed Yu’s novel.

“I was touched by the book and am honored to make it into a film,” he said through the promoters. “I will try my best to make it a good one.”

Ha, who is considered one of the most prominent actors in the local film industry, has enjoyed much success in recent years with works including director Ryoo Seung-wan’s spy thriller “The Berlin File” and Yoon Jong-bin’s “Nameless Gangster.”

He has worked with some of the most acclaimed filmmakers in the country, including Kim Ki-duk, Na Hong-jin and Lee Yoon-ki.

The upcoming project will be Ha’s second film as a director. His directing debut “Rollercoaster” is slated to open in theaters this fall. The comedy tells the story of a Korean hallyu star who gets on a plane to Seoul from Tokyo and encounters severe turbulence during the flight due to a typhoon.

Ha reportedly wrote the script based on his friend and actor Ryoo Seung-bum’s real-life experience. Ryoo said the plane turbulence went on for almost seven hours -- it normally only takes about two hours to get to Seoul from Tokyo -- and he genuinely thought he was going to die.

Before that, Ha’s latest starring film, director Byung-woo’s “The Terror Live,” opens in theaters Aug. 1. In the thriller, he plays a prominent news anchor who receives a call from a terrorist after he bombs Seoul’s Mapo Bridge. (dyc@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