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Korea to review U.S. policy if human rights pressure persists: official

화성인 ‘시스터보이’ 큰누나, '조작맞다'

kh close

 

Published : 2013-06-28 17:50
Updated : 2013-06-28 18:19

'화성인 바이러스' 방송화면 캡쳐
화성인 바이러스에 출연한 ‘시스터보이’ 도한동와 큰 누나가 SNS에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와 ‘조작’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화성인 X파일’에서는 누나 없이는 생활이 불가능한 화성인 도한동 씨가 출연했다. 도한동 씨와 누나 도수진 씨는 분 단위로 뽀뽀를 하는 등 거침없는 스킨십을 나누고, 배변확인까지 하는 등 가족이라고 하기엔 다소 과한 행동으로 논란을 낳았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상식을 넘는 행동 “조작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지만, 제작진 측은 이에 대해 “주인공이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과 떨어져 살아서 두 누나가 업어키웠다”며 남매 사이의 관계가 유별날 뿐 조작은 없었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심지어 도한동 씨는 실제 인터넷상에서 유명한 일반인 얼짱에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피팅 모델 등으로 활동한 경력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확산되었다.

그러던 와중에 급기야 도한동 씨와 큰누나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퍼지며 파장은 거세졌다.

인터넷상에서 확산되고 있는 이 SNS 인증샷에는 ‘악플쩌네. 롤하고 왔는데 네이버 실시간 7위. 네이트 1위. 딱 보면 컨셉이고 조작인걸 모르나?’라는 글이 남겨져 있다.

도한동 씨의 친구들이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댓글에는 “그러니 말이야” “왜 신경쓰냐” 등 장난스러운 반응이 보였다.

또한 도한동 씨의 큰 누나인 도수진 씨 역시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동이가 울면서 찍기싫다까지 했는데 사정사정해서 찍게 만들었다"라면서 "어렸을때 말고는 뽀뽀도 한 적도 없다"고 적었다.

 

<관련 영문 기사>

Cable show embroiled in ‘sisterboy’ dispute
 
A popular South Korean TV show which introduces eccentric people drew fire on Friday over its latest episode featuring an intimate relationship between a brother and his sisters.

“Martian Virus,” a cable TV program on tvN, touched off a firestorm of criticisms online Friday after it aired an episode of a high school student dubbed “sisterboy.”

The boy, featured in Thursday’s episode, depends heavily on his two sisters, who spoon-feed him, wash him and even carry him on their backs when he has to go to the bathroom.

“Mothers wash their babies and clean them. It’s the same for me, I feed my brother and tuck him in,” said one of the sisters.

Some of their behavior, however, was deemed abnormal for siblings. The sisters checked their brother’s feces, and even kissed him on the lips frequently while feeding him.

“We get intimate with each other like lovers do. Some people may think we’re a couple,” another sister said.

The siblings’ peculiar behavior led many viewers to raise questions on the authenticity of the show. Some people alleged the “sisterboy,” who reportedly once worked as a fashion model for an online shopping mall, seemed to have joined the show to promote himself.

Moon Tae-ju, the producer of “Martian Virus,” denied such rumors, insisting that the show was not staged.

“The main character (of the show) lived apart from his parents, so his sisters had to raise him,” Moon said. “The way the siblings express themselves just happens to be more liberal than most people. They have their own story.”

(khnews@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