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공정위, NHN 자회사까지 확대 조사




불공정 거래행위를 조사중인 공정거래위원회가 NHN의 자회사인 NHN 비즈니스 플랫폼(NBP)까지 확대 조사중이다.

NBP는 온라인 검색 광고 사업 및 마케팅 상품을 개발하는 회사로 NHN이 NBP 지분의 100%를 소유하고 있다.

세계적인 검색광고 업체인 오버추어가 작년에 국내시장에서 철수한 이후 NBP는 네이버에 힘입어 국내 검색광고 시장에서 1위 업체로 성장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NHN가 소규모 온라인 광고주와 파트너들을 상대로 시장 지배적 위치를 이용한 부당 행위를 저질렀는지 조사하고 있다.

NHN이 광고비 압박을 가했다고 주장하는 익명의 광고 파트너들의 녹취록이 방송 뉴스에서 보도된 바 있다.

NHN 측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노골적으로 광고 요구를 무시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시장 점유율이 70%가 넘어 ‘포털 공룡’ 이라고 불리는 포털 사이트 네이버는 과거에 공정거래위원회와의 법정 싸움에서 이겼다.

그러나 새정부가 공정성을 강조하며 ’대기업 횡포’를 엄단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하면서 분위기는 바뀌었다.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NHN이 사회적 책임은 다하지 않고 온라인 생태계를 독과점하는 데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노대래 공정거래위원회장은 소규모 영세 업체 및 벤처 회사들을 성장을 막아 창조 경제의 발전을 저해하는 대기업들을 가만히 두고 보고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에 힘입어 공정거래위원회는 NHN과 NBP 계약 관계에서 시장 질서를 해치는 부당 거래 및 특혜가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를 착수했다. 

(코리아헤럴드 박형기 기자/ 번역 이현정 기자)



<관련 영문 기사>

NHN under expanded probe

By Park Hyong-ki

NHN, Korea’s biggest search engine operator, is coming under mounting pressure by state regulators as the country’s antitrust agency has further expanded its probe into not only the company but also its subsidiary.

The Fair Trade Commission has reportedly launched an additional investigation on NHN Business Platform, a wholly-owned search advertising operator of NHN.

NHN has increasingly been in the spotlight lately following the FTC’s full-scale probe into NHN to find out whether it has abused its dominant market position against smaller online advertisers and partners.

Broadcasting news clips played recordings of such partners on anonymity that they had allegedly been pressured by NHN over advertising fees. Some claimed that NHN often outright neglected advertising offers if they did not match the search engine’s demand.

This along with its dominant power of search engine Naver, which holds more than a 70 percent market share, pushed regulators to look into the “search dinosaur,“ despite losing a court battle with NHN in the past.

Things are about to change amid a nationwide move of promoting economic and business fairness in the country where President Park Geun-hye’s key ministers and regulators are coming out and openly warning against any abuse of power by conglomerates.

ICT Minister Choi Mun-kee expressed his uneasiness toward NHN that only seemed interested in expanding and controlling the online ecosystem, and not being socially responsible amid the ongoing probe into NHN.

FTC chairman Noh Dae-lae also said that regulators will no longer stand by idly to big businesses hurting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and venture firms that can hinder the development of a creative economy.

This social escalation against big businesses has led regulators such as the FTC to investigate NHN and NHN Business Platform to find any evidence of preferential treatments toward the subsidiary in business transactions between the two sides.

(hkp@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