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bis earnings rise 5.3% in Q1

세계 최초 '몸무게'로 요금 책정하는 항공사 논란

kh close

 

Published : 2013-04-03 09:54
Updated : 2013-04-03 09:54

사모아 항공사인 사모아 에어가 세계 최초로 승객 몸무게에 따라 요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사모아 에어는 자사의 요금 정책이 비만의 문제점을 널리 알리고 공중 보건을 향상시키는 데도 도움을 주고 있다고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있다.

그러나 비만 전문가와 지역 사회 인사들은 다른 사람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 잘못된 정책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사모아 에어는 사모아의 두 개 큰 섬인 우폴루와 사바이 사이를 운항하는 국적 항공사로 최근 미국령 사모아와 통가 노선에도 운항을 시작했다.

사모아 에어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몸무게에 따라 요금을 달리 내는데 노선의 길 이에 따라서도 다른 요금 기준이 적용된다.

가장 짧은 노선은 승객과 짐의 무게 1㎏당 1 탈라(약 480원)를 내야 하고 장거리 노선인 미국령 사모아는 1㎏당 3.8 탈라를 내야 한다.

지난해 설립된 사모아 에어는 자사의 항공 요금이 승객들로 하여금 비만의 문제를 이해하게 하는 데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크리스 랭턴 대표는 사모아 에어의 요금이 승객 1인당 책정되는 표준 요금보다 훨씬 더 공정하다며 어린 아이를 데리고 타는 가족들은 이전보다 훨씬 돈을 덜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것이 가장 공정하게 여행을 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짐의 무게가 초과했다고 해서 추가 요금을 받는 일 없이 무게에 따라 요금을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뉴질랜드에 있는 비만 퇴치 운동 단체의 대변인인 로빈 투매스 박사는 그 같은 요금 정책이 크게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나는 그것이 정말 지독하게 잘못된 것으로 생각한다. 남에게 잘못을 덮어 씌우는 행위일 뿐 아니라 사람을 차별하는 행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요금 정책은 승객들에게 비만을 그들의 잘못으로 몰아가는 불공정한 행위로, 비만을 퇴치하는데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오클랜드 사모아 교민사회의 지도자인 텔레이아이 에드윈 푸니도 무게가 항공기 운항에 중요한 요인이 된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있지만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도우려고 그렇게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관련 한글 기사>

Samoa airline introduces pay-by-weight pricing

A tiny Samoa airline is offering a new reason to drop extra weight before your next trip: Tickets sold not by the seat, but by kilogram.

Samoa Air planned on Wednesday to start pricing its first international flights based on the weight of its passengers and their bags. Depending on the flight, each kilogram (2.2 pounds) costs 93 cents to $1.06.

That means the average American man weighing 195 pounds with a 35 pound bag would pay $97 to go one-way between Apia, Samoa, and Pago Pago, American Samoa. Competitors typically charge $130 to $140 roundtrip for similar routes.

The weight-based pricing is not new to the airline, which launched in June. It has been using the pricing model since November, but in January the U.S. Department of Transportation approved its international route between American Samoa and Samoa.

The airline's chief executive, Chris Langton, said Tuesday that “planes are run by weight and not by seat, and travelers should be educated on this important issue. The plane can only carry a certain amount of weight and that weight needs to be paid. There is no other way.''

Travelers in the region already are weighed before they fly because the planes used between the islands are small, said David Vaeafe, executive director of the American Samoa Visitors Bureau. Samoa Air's fleet includes two nine-seat planes for commercial routes and a three-seater for an air taxi service.

Langton said passengers who need more room will be given one row on the plane to ensure comfort.

The new pricing system would make Samoa Air the first to charge strictly by weight, a change that Vaeafe said is, “in many ways... a fair concept for passengers.''

“For example, a 12- or 13-year-old passenger, who is small in size and weight, won't have to pay an adult fare, based on airline fares that anyone 12 years and older does pay the adult fare,” he said.

Vaeafe said the pricing system has worked in Samoa but it's not clear whether it will be embraced by travelers in the U.S. territory.

Langton said the airline has received mixed responses from overseas travelers since it began promoting the pricing on its website and Facebook page.

Ana Faapouli, an American Samoa resident who frequently travels to Samoa, said the pricing scheme will likely be profitable for Samoa Air.

“Samoa Air is smart enough to find ways to benefit from this service as they will be competing against two other airlines,” Faapouli said.

Pago Pago-based Inter Island Airways and Polynesian Airlines, which is owned by the Samoa government, also run flights between the country and American Samoa. (AP)

Photo News

BMW 전기차 i3 출시, 가격대가 에쿠스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