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rry Disaster] ‘Sewol bodies show signs of decomposition’: CSI medical ...

기상 직후 담배, 암 발병률 높여

기상 직후 담배, 암 발병률 높여

kh close

 

Published : 2013-04-01 15:00
Updated : 2013-04-01 15:00

(123rf)


아침 일찍 담배를 피울수록 폐암 혹은 구강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고 미국의 연구진은 밝혔다.

펜실베니아 대학의 스티븐 브랜스테터 교수는 설치류의 혈중 NNAL 농도를 파악하면 암 발병률과의 상관관계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NNAL은 설치류 이외에도 사람의 폐암 위험 여부를 알아낼 수 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은 30분 정도 지나고 난 후 담배를 피운 사람보다 혈액중 NNAL의 농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하루동안 얼마나 많은 담배를 피우는지와 상관없는 결과였습니다” 라고 브랜스테터 교수는 언급했다.

브랜스테터와 죠슈아 무스캣 공공보건과학교수는 1,945명의 성인 흡연자를 대상으로 이번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은 NNAL의 수치를 파악하기 위해 소변샘플을 국가보건 및 영양조사에 제출한 바 있다.

연구진들은 피실험자의 약 32퍼센트가 일어나자마자 첫 담배를 5분 내로 피우는 것으로 파악했고 31퍼센트가 30분 내로, 18퍼센트가 1시간 내로, 그리고 19퍼센트가 일어난 후 한시간이 지나고 나서 담배를 피운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한 연구진은 피실험자의 NNAl수치가 그들의 나이, 흡연시작시기, 성별, 다른 흡연자와의 동거와 같은 사실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는 암역학생물학적표지자&예방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Morning smokers have higher cancer risk

The sooner a smoker lights up upon waking in the morning, the more likely he or she is to acquire lung or oral cancer, U.S. researchers say.

Steven Branstetter, assistant professor of biobehavioral health at 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said NNK (4-(methylnitrosamino)-1-[3-pyridyl]-1-butanone) induces lung tumors in several rodent species. Levels of NNAL (4-(methylnitrosamnino)-1-(3-pyridyl)-1-butanol) in the blood can therefore predict lung cancer risk in rodents as well as in humans.

"We found that smokers who consume cigarettes immediately after waking have higher levels of NNAL -- a metabolite of the tobacco-specific carcinogen NNK -- in their blood than smokers who refrain from smoking a half hour or more after waking, regardless of how many cigarettes they smoke per day," Branstetter said in a statement.

Branstetter and colleague Joshua Muscat, a professor of public health sciences, examined data on 1,945 smoking adult participants from the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who had provided urine samples for analysis of NNAL.

The researchers found about 32 percent of the participants they examined smoked their first cigarette of the day within 5 minutes of waking; 31 percent smoked within 6-30 minutes of waking; 18 percent smoked within 31-60 minutes of waking; and 19 percent smoked more than one hour after waking.

In addition, the researchers found the NNAL level in the participants' blood correlated with the participants' age, the age they started smoking, their gender, and whether or not another smoker lived in their home, among other factors.

The findings were published in the journal Cancer, Epidemiology, Biomarkers and Prevention. (UPI)

Photo News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

사랑이 엄마, '섹시 가슴골' 노출한 과거 화보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