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디카프리오, '타이타닉 출연은 "복권당첨" 같아'


“고통은 한 순간이지만 영화는 영원히 남습니다.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부으면 언젠가 걸작을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일해왔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38)가 자신만의 영화 철학을 밝혔다.

헐리우드 배우 레이나르도 디카프리오가 7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김명섭 사진기자)
헐리우드 배우 레이나르도 디카프리오가 7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김명섭 사진기자)


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쿠엔틴 타란티노의 서부극 “장고:분노의 추적자” 홍보차 첫 내한한 디카프리오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90년대 말 제임스 카메론의 “타이타닉”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후 약 20년간 배우생활을 해온 그의 신념을 들을 수 있는 행사였다.

그는 “신인시절 처음으로 잡게 된 기회는 로버트 드 니로와 출연한 ‘디스 보이즈 라이프’ (1991)란 영화였다” 며 “당시 16살 살이었다. 그 때 짧은 시간 내에 영화사를 공부하려고 1년간 엄청난 양의 영화를 봤다” 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이후 내 철학은 언제나 같았다. 고통은 한 순간이지만 영화는 영원히 남는다고 생각하며 일해왔다. 내 모든 것을 쏟아 부으면 언젠가는 걸작을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영화는 위대한 현대 예술이다. 나는 영화를 볼 때 모든 것을 다 잊고 영화와 영화의 인물들, 그리고 감독이 창조해낸 세계에 완전히 빠져든다. 내가 만날 수 있는 최고의 사람들, 최고의 감독들과 함께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를 23살 어린 나이에 국제적 스타로 만들어준 ‘타이타닉’에도 감사를 표했다. 디카프리오는 “나는 내가 속한 업계에서 정말 운이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며 “내가 하고 싶은 작품들을 직접 선택해 출연할 수 있다는 건 정말이지 행운이다. 복권에 당첨된 것과도 같다. 그리고 이런 행운은 “타이타닉“ (의 성공)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고: 분노의 추적자”에서 디카프리오는 1850년대 미국 남부에서 흑인 노예들을 끔찍한 방법으로 학대하는 대부호 ‘캘빈 캔디’로 분했다. 그의 상대역인 노예 ‘장고’역은 레이 찰스의 전기영화 ‘레이’로 잘 알려진 제이미 폭스가 맡아 열연했다.

디카프리오는 “내가 존경하는 배우들을 끔찍하게 대해야 하는 악역연기가 사실 매우 어려웠다” 고 털어놓은 뒤 “그러나 사무엘 잭슨과 제이미 폭스는 내가 악랄하게 연기하면 할수록, 내가 연기하는 인물의 끝을 보여줄수록 당시 (1850년대) 자행됐던 잔혹행위들의 실상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다. 실제 노예들에게 일어났던 일들은 (영화보다도) 훨씬 참혹했다고 알고 있다” 고 말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츠칼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김명섭 사진기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츠칼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김명섭 사진기자)


로스엔젤레스의 한인타운 근처에서 자라 불고기와 김치를 즐겨 먹었다는 디카프리오는 박찬욱 감독의 2003년작 “올드보이”의 팬임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올드보이“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권유로 보게 된 영화”라며 “그 때 스콜세지 감독이 박찬욱 감독을 ‘진정한 천재’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제 70회 골든 글로브와 제 85회 아카데미 시삭식에서 나란히 각본상과 남우조연상 2관왕을 석권한 “장고:분노의 추적자” 는 오는 3월 21일 개봉한다. (코리아 헤럴드 )



<관련 영문 기사>



DiCaprio:‘Pain is temporary, film is forever’



By Claire Lee



Top Hollywood actor Leonardo DiCaprio said he was “proud” to play a character who “represents everything wrong” about the American antebellum era.

The 38-year-old arrived in Seoul on Wednesday to promote his latest film, Academy Award-winning “Django Unchained.”

In the western film directed by the legendary Quentin Tarantino, set in the antebellum era of the Deep South of the U.S., DiCaprio stars as Calvin Candie, a cruel plantation owner who is chased after by a freed slave Django (Jamie Foxx), who wants to rescue his wife from him.

“This film deals with the Civil War in our country and racism that went on during that time period,” the actor said during a press conference in Seoul on Thursday.

“And my character in this film is really the epitome of moral decay in the South in that time period. And the idea of slavery is the antithesis of what our country is based on --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So I’m proud to be a part of it and play the character that represents everything wrong about the time period.”

Playing the villain who enjoys “pitting his slaves against each other in fights to the death,” was challenging, DiCaprio said, especially because it required him to be nasty toward actors Jamie Foxx and Samuel Jackson, whom he admires and respects.

“But it was really Sam Jackson and Jamie Foxx who really made me understand that the further I go with the character, the more I would be telling the truth about the atrocities of the time period, and how the African-Americans were mistreated in our country,” he said.

The film was nominated for five Academy Awards this year, including Best Picture, and won Best Supporting Actor and Best Original Screenplay. It has grossed over $393 million in theaters worldwide, since its U.S. release on Dec. 25 -- becoming the highest-grossing picture made by Tarantino to date.

The 38-year-old star enjoyed much popularity in Korea back in the ’90s, for his roles as Romeo in Baz Luhrmann’s 1996 film “Romeo + Juliet” and as Jack in James Cameron’s 1997 international hit “Titanic.”

“You know, I’ve been very, very lucky in this industry to be able to have the opportunity, almost like winning the lottery, to choose the films I want to be in,” the actor said.

“And that’s really thanks to one film and that’s ‘Titanic.’ It really allowed me to do things in my career that I am proud of.”

Throughout the 2000s, the actor starred in a number of films that got him nominations for awards, including “Gangs of New York” (2002), “The Aviator” (2004), “Blood Diamond” (2006) and “Revolutionary Road” (2008). His 2010 sci-fi thriller “Inception” is among the biggest commercial hits of his acting career.

“My philosophy has been always the same,” the actor said.

“Pain is temporary, film is forever. You go in there do everything you possibly can with all of your focus and hopefully you come out with -- if all the elements come together correctly -- a great piece of art. And to me, cinema is the great modern art form. When I go see a movie, I am completely immersed in that and those characters and the world the directors create. So it’s been really about trying to work with the best possible I can and with the best directors I can.”

DiCaprio is also ahead of the Korean opening of “Great Gatsby,” the film adaptation of Fitzgerald’s iconic 1925 novel in which he plays the protagonist.

“What I realized quite recently about the films I’ve done recently is that they all have one prevalent theme and that is the great quest for wealth in my country, and the idea of money being the centerpiece of all that,” the actor said.

“You know, Gatsby is the man who sort of recreates himself to be a part of the wave of American aristocracy for the love of one woman. He re-imagines himself and becomes that. As well as in this film ‘Django Unchained,’ my character is almost like the pompous Louis XIV going onto this great plantation and in the process has to differentiate himself from other people and live off their sweats and tears.”

The actor said he’s been eating Korean barbecue and kimchi “all his life,” while growing up in a predominantly Korean neighborhood in Los Angeles. He is also a big fan of Park Chan-wook’s 2003 film “Oldboy.”

“It was actually (Martin) Scorsese who brought the film to me saying Park is a true genius,” he said.

“Django Unchained” is opening in theaters in Korea on March 21.

(dyc@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