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imCity rebuilt for modern life


(SimCity official website)
(SimCity official website)

A 10-year wait ends Tuesday with the arrival of 'SimCity,' a computer game that challenges players to build thriving cities in the face of conditions such as limited funds and climate change.

The sequel to the city-building computer game that factors in real-world consequences of energy choices, urban plans, and policy decisions debuts in the US for $60 a copy.

'SimCity' will be available in Britain three days later as part of a global rollout, according to game publisher Electronic Arts. The game is tailored for play on personal computers powered by Windows software.

Millions of people have played SimCity since the computer game designed by Will Wright was first released in 1989 but the Maxis Studio title to hit on Tuesday will be the first fresh installment to the franchise in a decade.

The original title won a broad, devoted following and led to a successful line of "Sims" strategy games in which players manipulate worlds and animated characters in simulations of real life.

Technology in 'SimCity' has been updated along with forces influencing the health of cities and the happiness of inhabitants, according to Maxis.

(SimCity official website)
(SimCity official website)



Along with rich 3-D graphics, the game will have a new simulation engine that enhances its realism and extends ramifications of urban design decisions past borders to affect neighboring cities.

SimCity has garnered enthusiastic reviews and won early endorsements from Twitter co-founder Biz Stone and the director of the Academy Award-winning documentary "An Inconvenient Truth."

Maxis collaborated on the title with Games For Change, a group devoted to the creation of games that combine fun with learning about social issues.

"I love the game," said "Inconvenient Truth" director Davis Guggenheim, who played an early version with his son last year.

"Climate change is the biggest crisis of our time, but there is a disconnect because it is not in front of us," he added.

"When you play 'SimCity' it is in your face; if you build a coal power plant you feel the consequences -- smog in the city, water table getting dirty, and your people getting angry."

Twitter co-founder Stone described 'SimCity' as encouraging systems that help make "better humans, a smarter world and a healthier planet."

Players become virtual mayors, guiding development of pretend cities and reaping rewards or suffering ramifications of decisions.

"Their mission is to make a thriving, happy city," Erik Reynolds of EA said of the game on the eve of its release. "It you don't have enough schools, you will have uneducated Sims and uneducated Sims get up to no good."

People can play SimCity solo, or establish in-game regions open where as many at 16 cities can be built by different players.

"If you have a super-dirty coal burning town and a neighbor is green, when the wind is blowing in their direction they will reap what you've sown," Reynolds said.

Play in regions is hosted at the EA online Origin game forum.

Early this year, EA kicked off a SimCityEDU project with in-house nonprofit studio GlassLab to test the game's potential as a tool for promoting science, math, and engineering in public schools.

Some teachers and children in schools in the California city of Oakland dabbled with SimCity game as part of a GlassLab effort to explore its potential for teaching children and getting them excited about technology studies.

"There is huge focus on mastering new skills to run a successful city," said GlassLab general manager Jessica Lindl.

"These children are coming in on their own during recess to play the game and we literally have to tear them away from the computer when it is time to go back to class," she continued.

Feedback from the students will be used to specialize a version of SimCity for schools, according to Lindl. Backers of GlassLab include the John D. and Catherine T. MacArthur Foundation and the 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


<관련 한글 기사>


10년만에 귀환한 '심시티 5'!

제한된 자금과 변화하는 기후상황 속에서 번성하는 도시를 건설하는 게임 “심시티”가 10년만에 다섯 번째 시리즈을 내놓았다.

도시계획 및 정책 등을 포함한 도시건설 게임 “심시티4”의 후속편으로 나온 이번 타이틀은 60달러(약 6만 6천원)로 가격이 책정되었다.

게임 배급사 일렉트로닉아츠 (Electronic Arts)에 따르면 심시티의 전세계출시 일정에 따라 발매일로부터 3일 이후 영국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심시티는 윈도우 OS 에 최적화되었다.

1989년 윌 라이트가 처음 출시한 이후로 수백만명의 유저가 플레이한 심시티는 화요일 10년 만에 맥시스 스튜디오 개발팀과 함께 또 한번 시뮬레이션 게임 최강자 자리를 노리게 된다.

맥시스에 따르면 도시의 건전성과 거주민들의 만족도와 같은 세부적인 기술까지 업데이트된 기술이 이번 심시티 5에 도입된다.

화려한 3D 그래픽과 함께 심시티 5는 현실성을 부각시켜주는 새로은 시뮬레이션 기법과 근교 도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어반 디자인을 도입하였다.

심시티는 트위터 공동개발자 비즈 스톤과 지구온난화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불편한 진실”을 연출한 데이비스 구겐하임 감독에게 극찬을 받은 바 있다.

“기후변화가 (심시티를 플레이할 때) 가장 큰 고비였습니다. 석탄 발전소를 세우는 등 환경파괴적인 일을 할 때 도시에 스모그가 끼고 물이 더러워지며 사람들이 분노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 라고 아들과 함께 미리 게임을 플레이했던 구겐하임 감독은 EA사에 전했다. 

심시티를 플레이하는 이용자는 한 도시의 시장이 되어 가상도시의 발전계획을 세우고 자신이 세운 계획에 따른 보상 혹은 피해를 입게 된다.

 “시장의 목표는 행복하고 번영하는 도시를 만드는 것입니다. 학교가 부족하다면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심즈들이 많아지고 이 친구들은 사회의 유능한 재원이 되지 못하지요” 라고 에릭 레이놀즈 EA 관계자가 언급했다.

플레이어들은 최대 16개 도시까지 설립할 수 있으며 멀티플레이가 가능하다.

 “만약 당신의 도시가 석탄재가 흩날리는 매우 더러운 도시이고 옆에 위치한 도시는 환경을 깨끗하게 보존하는 곳이라면 바람이 불 때 그 더러운 공기가 옆 도시에까지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라고 레이놀즈는 덧붙였다.

올해 초 EA사는 비영리 교육단체 글래스랩과 함께 심시티가 학교에 과학, 수학과 엔지니어링 교육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엿보기 위해 “심시티 에듀”를 만들었다.

심시티 에듀가 시범적으로 제공된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위치한 학교에 다니는 선생님들과 학생들은 테크놀로지 교육을 하는 데 있어 심시티를 매우 유용하게 사용하였다.

 “아이들은 성공적인 도시를 건설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익히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쉬는 시간 게임을 하러 컴퓨터 앞에 모여들었고 우리는 종이 칠 때 마다 아이들을 교실로 돌려보내기 위해 안간힘을 썼습니다” 라고 제시카 린디 글래스랩 관계자는 전했다. 학생들의 피드백은 교육용 심시티를 만들기 위해 이용될 예정이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