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Y Times to rebrand Herald Tribune in its own image

New York Times and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Yonhap News)
New York Times and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Yonhap News)


For a decade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has been the global edition of the New York Times in all but name. On Monday, the parent company made it official.

In a statement, the New York Times Company said the 125-year-old offshoot of the defunct New York Herald Tribune will be rechristened sometime this fall as the International New York Times.

"The digital revolution has turned the New York Times from being a great American newspaper to becoming one of the world's best-known news providers," said New York Times Company chief executive Mark Thompson.

"We want to exploit that opportunity," said the former BBC boss, adding that a new website for international readers is also in the pipeline.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IHT) was co-owned by the New York Times and the Washington Post from 1967 until 2003, when the Times became its sole proprietor and restyled it as "the global edition of the New York Times."

It almost exclusively showcased New York Times content in a bid to appeal to high-earning anglophone globe-trotters in competition with global editions of the Wall Street Journal and Britain's Financial Times.

Sold in more than 160 countries and territories, it has a daily circulation of more than 226,000, an IHT spokeswoman told AFP by email.

Prior to 1967 the IHT was known as the Paris edition of the New York Herald Tribune -- immortalized in Jean-Luc Godard's New Wave classic "Breathless" by Jean Seberg in a tight yellow T-shirt hawking copies on the Champs-Elysees.

The New York Times published an international edition under its own name from 1946 until it bought into "the Trib" and helped oversee its development as a global media brand through the use of satellite printing plants.

"I have to say I'm sorry to see the Herald Tribune go," said Charles Robertson, author of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The First 100 Years" and an IHT reader since his childhood in Switzerland.

"I suppose, once the Times pushed out the Washington Post, it was probably inevitable," Robertson, a professor emeritus at Smith College in Northampton, Massachusetts, told AFP.

News of the rebranding came less than three weeks after the New York Times Company posted a 2012 group profit of $133 million, compared with a loss of $39.7 million in 2011.

It gave no breakdown of profit or loss figures for its newspapers, but earlier this month it said it was putting the Boston Globe and other New England assets up for sale to focus on its eponymous core product.

"The New York Times is a very strong brand in the United States (and) there are enough people globally who still read it," said Joscelyn MacKay, senior securities analyst at Morningstar in Chicago.

"The content itself will have to become a bit more global ... but I think it is a definite feasible target for them," she told AFP.

"Whether or not it's going to move the needle over the long run remains to be seen, given the challenges that print media faces."

The International New York Times "will be edited from Hong Kong, Paris, London and New York," according to Monday's statement, and new investments will be made "in print, web and mobile platforms."

IHT spokeswoman Vicky Taylor, in an email from London, said there are "currently no plans to cut staff numbers or offer buyouts."

Half of those on the IHT payroll are in France, where labor costs are higher than the United States or Britain.

"In many ways it will be business as usual at the IHT because as an organization we've already taken significant steps to align with the New York Times to the benefit of readers and advertisers," Taylor said.

"Making the full transition to a multiplatform International New York Times is the next logical step." (AFP)


<관련 한글 기사>


IHT, “인터네셔널 뉴욕타임즈”로 개명

미 유명 일간신문 뉴욕타임즈의 국제판인 인터네셔널 헤럴드 트리뷴(IHT)이 지난 월요일 “인터네셔널 뉴욕 타임즈”로 이름을 바꾼다고 뉴욕타임즈가 밝혔다.

“뉴욕타임즈는 디지털 혁명으로 인해 미국의 권위 있는 신문에서 전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는 뉴스 공급원이 되었습니다” 라고 뉴욕타임즈의 마크 톰슨 회장이 밝혔다.

전 BBC 회장이기도 한 톰슨은 해외 독자들을 위한 웹페이지도 개설 예정이라고 밝히며 “이번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전했다.

IHT는 1967년부터 2003년까지 뉴욕타임즈와 워싱턴포스트의 공동 소유 회사였고 2003년 뉴욕타임즈가 독점소유를 하면서 “글로벌 판 뉴욕 타임즈”라고 개명한 바 있다.

IHT는 뉴욕타임즈의 내용을 전적으로 소개하고 글로벌판 월스트리트저널과 파이낸셜타임즈와 경쟁하며 전세계의 고소득 영어사용자들을 주 타겟층으로 삼았다.

160개국이 넘는 국가에서 판매되는 IHT는 1일 평균 22만 6천만부가 팔린다고 IHT 대변인은 APF를 통해 밝혔다.

1967년 뉴욕타임즈와 워싱턴포스트가 인수하기 전 IHT는 뉴욕헤럴드 트리뷴의 파리 판 신문이었다.

뉴욕타임즈는 1946년부터 자사에서 IHT를 운영하며 “the Trib” 을 붙여 글로벌미디어브랜드로서 발전을 꾀하였다. 여러 국가에 인쇄소를 두며 전세계적으로 신문을 발행하였다.

“인터네셔널 헤럴드 트리뷴: 첫 100년의 역사”를 쓴 저자이자 유년 시절부터 IHT를 읽어온찰스 로버슨은 “헤럴드트리뷴이라는 이름이 사라지는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생각합니다” 라고 언급했다.

“뉴욕타임즈가 워싱턴포스트를 제치고 난 후에 이러한 변화는 어쩔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 라고 그는 덧붙였다.

IHT의 개명 소식은 뉴욕타임즈 미디어그룹이 2012년 133만 달러의 흑자를 냈다는 소식이 있고 3주도 채 안되어 전해져 왔다. 뉴욕타임즈 그룹은 보스턴글로브와 뉴잉글랜드를 매각해 미디어 브랜드 사업에 초점을 맞추려고 한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즈는 미국에서 가장 정통한 언론중 하나이며 전세계적으로 구독자수가 크다”라고 조셀린 매케이 애널리스트가 전했다.

그녀는 AFP를 통해 “앞으로 IHT의 내용이 조금 더 국제적인 뉴스로 맞춰져야 하지만 충분히 그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월요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인터네셔널 뉴욕타임즈는 홍콩, 파리, 런던과 뉴욕에서 편집될 것이며 인쇄, 웹페이지와 모바일 플랫폼에 투자가 이루어질 것 이라고 한다.

비키 테일러 IHT 대변인은 “직원을 해고하거나 매각 요청을 할 계획은 현재로선 없다”라고 밝혔다.

IHT 종사자는 대부분 미국과 영국보다 물가가 비싼 프랑스에 거주하고 있다.
“다방면으로 기존의 IHT와 일하는 방식은 일치할 것입니다. 이미 독자들과 광고주들에게 편의성을 주기 위해 뉴욕타임즈와 조정을 거쳤기 때문입니다” 라고 테일러는 전했다.

“멀티플랫폼 인터네셔널 뉴욕타임즈로 완전 전환하는 것이 다음 단계라고 생각합니다” 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