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K-pop acts dropped from Japan year-end music show

Japan's widely-watched year-end TV show will feature only Japanese acts this year, with popular South Korean performers left out of the line-up amid territorial frictions with Seoul.

Taxpayer-funded broadcaster NHK insisted politics had played no role in the selection of performers for the New Year's Eve broadcast watched by up to 40 percent of the nation's TV audience.

Korean girl groups KARA and Girls' Generation and male group Tohoshinki (TVXQ) were among the headline acts last year on "Kohaku Uta Gassen" (The Red and White Song Contest).

The live TV show lasts more than four hours, and features established acts like AKB48, as well as grandees of J-pop like ageing boy band SMAP.

Viewers are drawn from a wide cross-section of society on an evening when Japanese families traditionally gather at home, often around a television set.

NHK officials told a press conference that Korean performers were dropped after reviewing how popular they were over 2012, and after looking at support for them among Japanese fans.

They denied speculation that the spat over the sovereignty of a pair of islands in the Sea of Japan (East Sea), called Takeshima in Japan and Dokdo in South Korea, had played any role in the decision.

President Lee Myung-bak's visit to the islands in August angered the Japanese public, and cooled ties between the neighbors.

Korean political leaders and cultural figures, including actors and an Olympic athlete, staged a series of stunts over the following months designed to reinforce Seoul's control of the islets.

At least one popular Korean drama was pulled from Japan's airwaves after one of its stars voiced support for Seoul's claim.

Tokyo has also spent several months in bitter dispute with Beijing over the ownership of a different set of islands. (AFP)



<관련 한글 기사>


역한류? 한국가수들 日 TV서 쫓겨나, 왜?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영토분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일본 NHK 홍백가합전에 한국 가수가 한명도 출연하지 않을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홍백가합전은 일본 최고 권위를 지닌 연말 최대 가요축전으로 지난해에는 동방신기, 소녀시대, 카라 등 총 3팀이 출연한 적이 있다. 이 이벤트에서는 약 네 시간에 걸쳐 AKB48, SMPA 등 일본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들이 총 출동한다.

주최측인 NHK 엔터테인먼트 측에서는 기자회견을 통해 올 한해 활약과 일본 팬들 사이에서의 지지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본 결과 한국가수가 포함되지 않은 것일 뿐, 독도 문제 등으로 인한 한일관계 악화와는 전혀 상관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한일갈등으로 인해 애꿎은 한국 가수들이 피해를 본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올해 8월,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등으로 고조된 한일갈등으로 인해 인기 한국 드라마가 일본 방송에서 방영 취소되는 등 양국간의 관계는 최근 악화일로를 달렸다.

NHK 측의 공식 발표에 앞서 닛칸 스포츠는 ‘한류 제로. 오늘 홍백 출연가수 발표’란 제목의 기사에서 “센카쿠열도와 독도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정세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한 바 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