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foundation runs visual contest on Korea

Cave dweller dismisses nudity complaints

kh close

 

Published : 2012-10-17 10:48
Updated : 2012-10-17 10:48

A Texas man living in a cave dismissed allegations he has been seen wandering the area in the nude.

The man, who declined to give his name, was the subject of complaints from a group of hikers who said they found the man‘s furnished cave Sunday in El Paso’s McKelligon Canyon and were chased away from the area by the man, who they said was nude, KVIA-TV, El Paso, reported Tuesday.

Residents of a nearby apartment complex said the man is often seen wandering the area nude and can sometimes be found bathing in the complex‘s laundry room or exercising on its playground equipment.

The man, who spoke to KVIA-TV through a crack in the cave, took issue with the claims of public nudity.

“If that’s true where‘s the pictures?” he asked.

The cave-dweller said he lives off donations, recycling cans and money from donating plasma.

“What is my crime? You ask my good neighbors, most of them help me,” he said. “I’m sin free in every city. I‘m baptized and saved. They need to worry about their own selves, to repent and help the community more.”

The man said he owns a cellphone and keeps up with current events. (UPI)


<관련 한글 기사>


동굴에 사는 알몸男, “너나 잘해!”


미국 텍사스 주의 동굴에 사는 남자가 알몸으로 주위를 돌아다닌 혐의를 부인했다.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그 남자는 엘 파소(El Paso)의 맥켈리건캐니언(McKelligon Canyon)에서 등산을 하던 사람들에 의해 신고되었다. 등산객들은 남자가 자신들을 쫓아왔다고 말했다. 이는 화요일 엘 파소의 KVIA-TV에 의해 보도되었다.

근처 아파트 단지의 주민들은 그가 완전히 알몸으로 주위를 돌아다니며 아파트의 세탁실에서 몸을 씻고, 놀이터에서 운동을 한다고 증언했다.

KVIA-TV와 동굴의 틈을 통해 인터뷰를 한 남자는 사실을 부인하며, 사실이면 사진을 가져와보라고 말했다. “내 죄가 뭐죠? 내 착한 이웃들에게 물어보라고요. 대부분이 저를 도와줘요. 난 죄가 없어요. 저는 세례를 받았고 구원 받았어요. 저들에게 자신들 삶이나 걱정하라고 하세요. 그들은 뉘우치고, 사회에 보탬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돼요.”

문제의 남자는 자신의 핸드폰으로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정보를 얻는다고 언급했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