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 demands aired, solution to Qatar crisis seems far off

Man, 77, steals ambulance to get home

kh close

 

Published : 2012-10-11 09:47
Updated : 2012-10-11 09:47

A 77-year-old Chicago man is facing charges for allegedly stealing an ambulance from a hospital he had just left, police say.

John Neal is accused of walking out of MacNeal Hospital in Berwyn Tuesday night, hopping in an apparently idling ambulance and driving off. He had gone about 10 miles and was 2 miles from his home when officers caught up with him. They said Neal told them he took the emergency vehicle because, “I needed a ride. I needed to get home,” the Chicago Tribune reported.

It wasn‘t clear why Neal had been at the hospital, but now he is charged with possession of a stolen motor vehicle, felony criminal damage to government property and driving without a driver’s license, police said. A Cook County judge ordered him released on a $10,000 personal recognizance bond.

Neal‘s not the only one in trouble. Ray Hanania, a Cicero town spokesman, said the two paramedics assigned to the ambulance have been suspended and may face discipline for leaving the vehicle unattended with the keys inside. (UPI)



<관련 한글 기사>

앰뷸런스 몰며 달아난 70대 남자, 왜?


미국 시카고의 77세 노인이 병원에서 앰뷸런스를 훔쳐서 달아났다.

존 닐(John, Neal)은 미국 시각 화요일 밤 버윈(Berwyn) 지역에 위치한 맥닐병원(MacNeal Hospital) 병원에서 차를 훔친 혐의로 고소되었다. 닐은 주차되어 있는 앰뷸런스에 뛰어들어 바로 차를 몰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10마일(16km 가량)을 달리고 그의 집에서 2마일(3km 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시카고트리뷴(Chicago Tribune)은 닐이 붙잡힌 뒤 "차량이 필요했어요. 집에 가야했는걸요."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닐이 당시 왜 병원에 있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는 훔친 차량을 소유하고, 정부 재산에 손실을 입히고, 운전면허증 없이 차를 몬 혐의를 받고 있다. 쿡 카운티(Cook County) 지역 판사는 10,000달러(1,100만원 상당) 서약담보금의 조건으로 석방될 수 있음을 판결했다.

곤경에 처한 것은 닐뿐만이 아니다. 시세로타운(Cicero town)의 대변인 래이 하나니아(Ray Hanania)는 도난 당한 앰뷸런스를 담당하고 있던 준의료직원 두 명이 앰뷸런스 안에 열쇠를 두고 차량을 방치한 것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