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Jay-Z takes subway to final Barclays show

NEW YORK (UPI) -- Rapper Jay-Z took the subway to his final performance at New York City’s Barclays Center, where his wife, Beyonce, joined him on stage.

Rapper Jay-Z performs the inaugural concert at the Barclays Center in Brooklyn on Friday in New York. (AP-Yonhap News)
Rapper Jay-Z performs the inaugural concert at the Barclays Center in Brooklyn on Friday in New York. (AP-Yonhap News)


The Brooklyn-native took the R train from Canal Street in Manhattan to Atlantic Avenue in Brooklyn Saturday night for the last of eight inaugural shows at the Barclays Center, the New York Daily News reported.

During his performance, Jay-Z was joined on stage by his wife Beyonce twice -- once for their 2003 duet “Crazy in Love” during the middle of the show and “Young Forever” at the end.

All eight of the performances were sold out. Anyone who was unable to attend was able to watch the show for free on Jay-Z’s new YouTube channel.

<관련 한글 기사>

개념男 래퍼 제이지(Jay-Z), 지하철 이용

힙합가수 제이지(Jay-Z)가 뉴욕 바클레이즈 센터에서의 공연장까지 지하철을 타고 가 아내 비욘세(Beyonce)와 함께 무대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브루클린 출신인 그는 맨하탄의 커넬 가에서 브루클린의 애틀랜틱 애비뉴까지 토요일밤에 뉴욕의 R 지하철을 탔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그의 아내 비욘세는 2번 바클레이즈 센터 무대에 제이지와 함께 올랐다. 공연 중간에 한 번은 2003년 두 사람이 같이 불렀던 듀엣 "Crazy in Love"를, 또 한 번은 공연 마지막에 "Young Forever"를 선사했다.

제이지의 8번의 이번 공연은 모두 매진됐다. 공연을 놓친 팬들은 제이지의 유튜브 채널 생중계로 공연을 즐길 수 있었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