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Korean history to be included in US textbook from 2018: ministry

French bees give colored honey

kh close

 

Published : 2012-10-08 09:58
Updated : 2012-11-14 17:34

Beekeepers in northern France said a nearby M&M‘s factory may be to blame for their bees producing blue and green honey.

Alain Frieh, president of the Union of Beekeepers of Ribeauville, said beekeepers were baffled when their honey came out in shades of blue and green, Euronews reported Friday.

“We looked at the hives found the phenomenon was growing, everything pointed to something in the environment,” Frieh said.

The union soon discovered bees had been swarming at a nearby Mars plant, where they fed on residue from the multicolored candy. The M&M’s likely led to the colored honey, ABC News reported.

“We didn‘t imagine they would come foraging for these food dyes. Now everything which might attract the bees is directly treated undercover,” said Philippe Meinrad, director of the plant. (UPI)


<관련 한글 기사>


꿀이 왜 초록색, 파란색?!


프랑스 북부 지방 M&M 공장에서 파란색과 초록색의 꿀이 생산되어 화제다.

리보빌레 양봉가 연합(Union of Beekeepers of Ribeauville) 회장인 알랭 프리에(Alain Frieh)는 벌에서 파란색과 초록색의 꿀이 나오는 것을 보고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유로뉴스(Euronews)는 보도했다. 프리에는 문제의 벌집을 관찰했고 원인은 환경에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리보빌레 양봉가 연합은 벌떼가 마스(Mars) 공장 주변에서 맴돌고 있는 것을 발견했는데, 벌들은 그곳에서 형형색색의 사탕의 잔여물을 먹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것이 색색의 꿀을 생산하게 했다고 ABC 뉴스(ABC News)는 전했다.

공장 책임자인 필리페 메인라드(Philippe Meinrad)는 벌들이 사탕과 같은 것을 먹으러 나올 줄은 몰랐다며 숨겨진 것들이 벌들을 유혹하는 듯하다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