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China landslide topples school, buries 18 students



BEIJING (AP) -- A landslide in southwestern China has toppled an elementary school building and buried 18 students and another person.

The Chinese government said the landslide struck a village in Yiliang county in Yunnan province on Thursday morning.

A statement on the Yiliang government website says the landslide caused a school to collapse and that 18 students were believed to have been in the building. Another person was trapped when a few houses were toppled.

A county foreign affairs office staffer says the village is a three-hour drive from the county seat and that rescuers have arrived at the site.

The statement says nearby residents have been moved from the area.

<관련 한글 기사>

중국 산사태로 학생 18명 갇혀

중국 남서부 지방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초등학교 건물을 덮치고 18명의 학생이 갇히는 사고가 일어났다.

중국 정부는 목요일 아침 발생한 산사태로 윈난성의 이량현의 한 마을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이량현 정부가 발표한 성명서에 따르면 학교 건물이 무너졌고 그 안에 18명의 학생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해졌다. 학생이 아닌 다른 한 명도 갇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현의 외무 담당관은 구조원들이 사고 지점에 막 도착했다고 말했다.

인근 거주민들은 사고 지점에서 대피조치 되었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