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Prosecution pledges 'no mercy' on child pornography

The top prosecution pledged no leniency Wednesday on the possession and distribution of child pornography in the wake of a recent spate of sex crimes against children.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said it will make it a rule to detain for investigation anyone suspected of having made or distributed pornography featuring minors or introduced minors for the production of such porn.

   Those who possess or distribute child pornography will be indicted even if they are first-time offenders or deleted those materials from their computers right after downloading them, the prosecution said.

   Internet pornography has been blamed for a number of sex crimes that have stunned South Korean society in recent months.

   In August, a 23-year-old man allegedly abducted a sleeping 7-year-old girl from her home and brutally raped her in Naju, 350 kilometers south of Seoul.

   "They are not temporary measures to take advantage of the recent social atmosphere," a prosecution official said requesting not to be named. "We will ensure a strict and consistent law enforcement to eradicate obscene materials featuring children and teenagers."

   In a related move, the government will install CCTVs at 3,980 more places such as parks and children's playgrounds around the country to prevent sex crimes against children and women, the home affairs ministry said.

   The government will spend 61.5 billion won (US$55.2 million) from next year's budget to increase the number of CCTVs and build central CCTV-monitoring centers, the ministry said. The budget plan is pending approval from the parliament. (Yonhap News) 


<관련 한글기사>

아동 음란물, 파일 지워도 소지죄로 처벌


검찰이 아동ㆍ청소년 음란물의 제작ㆍ배포ㆍ 알선자를 구속 수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특히 아동ㆍ청소년 이용 음란물을 내려받은 뒤 바로 지워도 소지죄를 적용하고 초범도 기소하는 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했다.

    대검찰청은 최근 아동 상대 성폭력 등 강력범죄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 아동ㆍ청소년 음란물의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이런 내용의 대책을 마련했다고 3일  밝 혔다.

    검찰은 우선 아동ㆍ청소년 음란물 소지나 유포행위와 관련해 초범도 기소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검찰은 지난 3월부터 시행된 개정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실제 아동ㆍ청소년이 등장하지 않더라도 '아동ㆍ청소년으로 인식될 수 있는' 사람이 나 표현물이 등장한 경우도 아동ㆍ청소년 이용 음란물에 포함하기로 했다.

    특히 개정안이 시행된 3월 이전에 아동ㆍ청소년 이용 음란물을 내려받아 3월 이 후에도 보관한 경우에는 계속범으로 개정법을 적용키로 했다.

    검찰은 아동ㆍ청소년 성보호법에서 규정한 '소지'의 개념과 관련, 일단  내려받은 뒤 바로 삭제한 경우에도 소지죄가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서비스 제공자가 음란물 차단 등 기술적 보호조치를 미이행하거나 대량의 음란물을 게시할 경우, 영리목적으로 타인의 신체를 촬영하고 이를 인터넷을 통해 유포할 경우에도 원칙적으로 구속 기소할 예정이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