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Volcano in N. Korea showing signs of activity

By Korea Herald
  • Published : Sept 28, 2012 - 10:46
  • Updated : Sept 28, 2012 - 10:49

This photo i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article. (AP)

A volcano on the border of China and North Korea is showing signs of increasing activity and could erupt in the next few decades, Chinese researchers say.

A massive eruption of Baekdusan around 1,100 years ago spread ash and volcanic gases for 30 miles and left a 3-mile-wide crater atop the volcano, scientists said.

Three smaller eruptions have occurred since then, the most recent in 1903, they said.

Seismic activity, ground deformation and gas emissions recorded in a period of heightened activity from 2002 to 2006 suggests the magma chamber beneath the volcano is growing.

This activity suggests an explosion could occur in the next couple of decades, researchers said.

“We need to upgrade our current monitoring system in order to be able to meet the need for the early warning system for Baekdusan,” Jiandong Xu, a vulcanologist at the China Earthquake Administration in Beijing, told OurAmazingPlanet.

Of the dozen or so volcanoes located in mainland China Baekdusan is the most likely to experience an eruption with potential catastrophic effects, Xu said. (UPI)



<관련 한글 기사>



“재앙이 현실로?” 韓 화산폭발 일어나나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대에 위치한 백두산에서 화산활동이 눈에 띄게 증가했으며 수십 년 내로 폭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중국 연구결과가 나왔다.

약 1,100년 전에 있었던 백두산의 대규모 화산폭발은 반경 48킬로미터에 엄청난 화산재와 가스를 발생시켰으며, 분출 이후 직경 5킬로미터 규모의 분화구를 남겼다.

이후 세 차례의 작은 화산분출이 발생했으며 그 가운데 가장 최근의 분출은 1903년에 발생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2002년부터 2006년 사이에 기록된 이 지역의 화산지진 활동, 지반 변위, 가스 분출이 증가했다는 것은 화산 하부의 마그마류(magma chamber)가 커지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향후 수십 년 내로 화산이 폭발할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연구진은 경고했다.

북경 소재의 중국지진국(China Earthquake Administration)에 따르면 중국에 위치한 화산들 가운데 엄청난 재앙을 가져올 규모의 화산 폭발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이 백두산이라고 경고했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