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Safe data storage for millions of years?

TOKYO (UPI) -- Japanese electronics firm Hitachi says it has invented a way of storing data that could keep it safe and stable for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The technology behind the long-term storage capability involves a laser that is employed to encode data into a piece of quartz glass with dots corresponding to binary code that can be read back by an optical microscope, ZDNet reported.

Hitachi announced the laser/quartz storage technology in Tokyo Monday.

Company researchers said they tested the potential longevity of the technology by heating a sample of the encoded quartz glass to 1,800 degrees Fahrenheit for two hours.

All of the information remained intact and could be read back after the sample cooled, they said One drawback, researchers said, is that the technology cannot store a lot of information in the available space.

In tests, the quartz glass method was able to store around 40 megabytes per square inch, whereas a modern hard drive can store up to one terabyte per square inch.

Still, Hitachi said, the new technology could be useful for ultra long-term data archives of cultural information, among other uses.


<관련 한글 기사>

日 기업, 수백만년 데이터 저장기술 개발!

일본 기업인 히타치가 데이터를 수 백만년 동안 안정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저장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레이저를 이용하여 석영 유리에 데이터를 2진법에 맞는 점으로 암호화하여 새긴 다음 그것을 광학현미경으로 읽어내는 방식이라고 전해졌다.

히타치 연구원들은 2시간 동안 석영 유리 샘플을 화씨 1800도로 달구는 방식으로 잠재력 수명을 실험해봤다고 한다.

2시간이 지난 후에도 모든 정보는 손상 없이 잘 보존되어 있었고 샘플이 식은 후에도 광학현미경으로 데이터를 읽어낼 수 있었다.

석영 유리를 사용한 저장 기술은 1제곱인치 당 40메가바이트의 정보를 담을 수 있었던 반면 현존하는 하드 드라이브는 1 테트라바이트의 정보를 담을 수 있다.

이번 최신 기술은 다른 정보 보다는 문화적인 정보를 영구적으로 저장하는데 유용할 것이라고 히타치는 전했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