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educational office to shut six elite schools

SK Communications begins merger talks with Kakao Talk

kh close

 

Published : 2012-09-24 14:18
Updated : 2012-09-24 14:21


SK Communications Co., South Korea‘s third-largest Internet portal service provider, is in an early stage of merger talks with the developer of South Korea’s most prominent social network service, sources said Monday.

SK Communications, which operates Cyworld, once South Korea‘s most prominent social networking service, is seeking to merge with Kakao Corp. that operates a namesake mobile messenger service, several financial sources in Hong Kong confirmed.

The move could possibly lead to the formation of a new SNS powerhouse in South Korea.

SK Communications is the Internet business unit of SK Telecom Co., South Korea’s largest mobile phone operator with some 20 million subscribers.

Last Tuesday, the company announced plans to reclaim its past glories.

It said it will launch a redesigned mobile service aimed at transferring more visitors to its waning Cyworld, a Facebook-alike site.

Meanwhile, Kakao Talk is unarguably the most-used mobile messenger in South Korea, so far luring 35 million domestic users.

In addition, it claims 21 million users located abroad.

Free-of-charge mobile messenger Kakao Talk was first released in March 2010, rapidly replacing small fee-charged text messages for smartphone users in the country.

Its rise has threatened to eat into the profits of mobile carriers, including SK Telecom, the parent company of SK Communications.

Despite market speculations on the company going for an initial public offering, Kakao did not debut on a stock market.

SK Communication‘s shares were trading at 13,450 won at 12:30 p.m. Monday, up 14.96 percent from the previous session’s close.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싸이+카톡? SK컴즈, 카카오 인수 초읽기!


한국 3위의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트’를 운영하는 SK커뮤니케이션즈(이하 SK컴즈)의 국내 최대 이용자를 보유한 카카오톡의 개발사에 대한 인수합병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한 때 국내 최대 인기를 자랑했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싸이월드’를 운영하는 SK컴즈가 카카오(Kakao Corp.)를 인수하기 위해 준비중이라고 홍콩의 관련소식통이 전했다. 카카오는 동명의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카카오톡’을 개발 및 운영중이다.

이와 같은 SK컴즈의 행보로 국내 최대의 소셜네트워크 강자가 새로 등장할 지 주목되고 있다.

SK컴즈는 국내 2천만 가입자를 보유한 최대 휴대전화 통신사업자 SK텔레콤의 인터넷 사업부문 계열사이다.

SK컴즈는 지난 주 화요일 쇠퇴일로를 밟고 있는 싸이월드에 더 많은 이용자들을 끌어모으기 위한 방법의 일환으로 모바일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을 새로 디자인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카카오톡은 국내에서 압도적인 이용자수 자랑하는 모바일 메신저로서 현재 한국에서만 3천5백만 명 이상이 가입했고, 해외에서도 2천백만명의 가입자 수를 보유하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