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calls UPP dissolution 'historical decision'

Man wrestles gator to rescue dog

kh close

 

Published : 2012-09-20 13:28
Updated : 2012-09-20 13:28

A 66-year-old Florida man said he wrestled a 7-foot-long alligator to rescue his "best friend," a West Highland Terrier.

Steve Gustafson of The Villages said he was trimming an oak tree outside of his house Friday when he heard his 9-year-old dog, Bounce, cry out in pain, the Orlando (Fla.) Sentinel reported Wednesday.

Gustafson said he looked to the source of the sound and saw Bounce was being held by the collar and shoulder in the mouth of the gator, which was attempting to carry her out into the water of a nearby pond.

"I just knew that my best friend was going to be dead," Gustafson said. "And I took off.

"For whatever reason, I don't know, I just yelled, 'you're not going to get her!' and just leaped on the gator ... just like you do some silly belly flop in a pool," the Iowa native said. "The only difference was I landed on top of a gator."

Gustafson said he was able to free Bounce from the reptile's jaws and carry her back to shore.

He said neither dog nor human suffered any serious injuries.

Gustafson said a trapper snared the alligator Sunday -- and he plans to have it processed and put it on display at his home. (UPI)



<관련 한글 기사>


개를 구하기 위해 악어와 싸운 노인!


미국에서 한 60대 남성이 자신의 개를 구하기 위해 2미터가 넘는 거대한 악어와 격투를 벌여 화제가 되고 있다.

플로리다의 올랜도 센티널이 최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더 빌리지란 노인 주택지구에 사는 스티브 구스타프슨 (66)씨가 자신의 9살된 개 바운스를 구하기 위해 악어에게 덤벼들었다고 한다.

구스타프슨 씨의 말에 따르면 지난 14일 (현지시간) 자신의 집 앞에서 오크 나무를 손질하던 중 한 악어가 바우스의 목과 어깨를 물고 연못으로 끌고 가는 것을 목격했다고 한다.

“제 제일 친한 친구가 죽을 거라는 걸 알았어요 … 무슨 이유에서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그냥 ‘녀석을 잡아가진 못 할거야’라고 소리를 지르고는 악어를 향해 달려들었어요”라고 그는 말했다.

구스타프슨 씨는 별 다른 상처 없이 악어의 입에서 바운스를 구해내는데 성공했고 바운스 역시 심한 상처는 입지 않았다고 한다.

이 악어는 이틀 후인 16일, 덫에 걸려 포획되었고 구스타프슨 씨는 악어를 박제해 집에 전시해 둘 예정이라고 한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