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Psy becomes first S. Korean to top iTunes chart

 
(Yonhap) -- South Korean rapper-singer Psy on Saturday topped the iTunes Chart with his single "Gangnam Style," making him the first Korean artist to reach No. 1 on the U.S. online chart.

   YG Entertainment, Psy's agency in Seoul, said the chart-topping feat appears to have been aided by the singer's live performance in New York for NBC's "Today Show" on Friday.

   "It's surprising to see a Korean song by a Korean artist to reach No. 1 on the iTunes chart, which accounts for about 80 percent of the U.S. online music market," the agency said. "I think it will be difficult to match Psy's accomplishment."

   "Gangnam Style" debuted at No. 52 on iTunes on Aug. 27, and then broke the top 10 on Thursday.

   The following day, Psy performed his hit single live at Rockefeller Plaza in Manhattan for the "Today Show" before hundreds of fans. He also made a surprise appearance to teach Britney Spears his signature dance moves on NBC's "The Ellen DeGeneres Show" and is scheduled to reappear as a main guest next week.

Korean singer Psy appears on a U.S. television program on Friday. (Yonhap)
Korean singer Psy appears on a U.S. television program on Friday. (Yonhap)


   Psy already made Billboard history earlier this week when "Gangnam Style" debuted at 64th on the Hot 100 singles chart, the highest position for a South Korean artist. The Wonder Girls reached 76th in October 2009 with their "Nobody," which was originally written in Korean but later released in English for the global audience. "Gangnam Style" is the first Korean-language single to reach the Hot 100.

   "Gangnam Style" quickly became a global sensation after its music video was released on YouTube on July 15. The official version of the video, highlighted by Psy's horse-riding dance moves, has attracted more than 170 million hits YouTube as of Saturday.


<한글 기사>

'강남스타일', 美아이튠즈 음원 차트 1위

가수 싸이(박재상·35)의 히트곡 '강남스타일'이 15일 미국 아이튠즈 음원 차트(Top Songs Chart) 1위에 올랐다.

한국 가수의 노래가 이 차트 정상을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싸이가 14일 오전(현지 시간) 방송된 미국 NBC TV의 '투데이 쇼'에 출연해 라이브 공연을 펼친 것이 순위 상승에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 가수가 한국어로 녹음한 노래가 미국 온라인 음악 시장의 80% 가까이 점유하는 아이튠즈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한 것은 놀라운 일"이라면서 "싸이의 기록은 앞으로도 깨기 어려울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남스타일' 음원은 지난 달 27일 미국 아이튠즈 차트에 첫 진입(52위)한 뒤 약 2주 만인 지난 13일 '톱 10'에 진입하며 무서운 상승세를 보여왔다.

'강남스타일'은 현재 아이튠즈의 월드와이드 차트(전 세계 아이튠즈 순위를 통합해 집계하는 차트)와 뮤직비디오 차트에서도 1위를 달리고 있다.

YG는 "'강남스타일' 음원은 현재 미국을 포함해 캐나다, 아르헨티나, 체코, 네덜란드, 노르웨이, 뉴질랜드 등 18개 국가의 아이튠즈 차트에서 1위에 올라 있다"고 전했다.

'강남스타일'의 뮤직비디오도 15일 오전 11시 현재 유튜브에서 약 1억7천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2억 뷰'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앞서 싸이는 14일 오전(현지 시간) 방송된 NBC TV의 인기 토크쇼 '투데이 쇼'에 출연, 뉴욕 맨해튼의 록펠러 플라자에서 라이브 공연을 펼치며 뉴욕 시민의 환호를 받았다.

록펠러 플라자에는 공연 전부터 1천여 명의 팬들이 몰려 싸이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