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tudy suggests dark energy does exist

(123rf)
(123rf)


Dark energy, a mysterious substance thought to be responsible for accelerating the expansion of the Universe, is real, European astronomers say.

Writing in the Monthly Notices of the Royal Astronomical Society,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Portsmouth and LMU University Munich say their two-year study puts the possibility of the existence of dark energy at 99.996 percent.

"Dark energy is one of the great scientific mysteries of our time, so it isn't surprising that so many researchers question its existence," Portsmouth astronomer Bob Nichol said.

"But with our new work we're more confident than ever that this exotic component of the Universe is real -- even if we still have no idea what it consists of."

Dark energy is thought to make up 73 percent of the content of the universe, creating a repulsive force working against gravity and accelerating its expansion.

Astronomers have analyzed the cosmic microwave background, the radiation of the residual heat of the Big Bang, to test the theory light from this radiation would become slightly bluer as it passed through the gravitational fields of lumps of matter, suggesting the presence of dark energy on the assumption its existence would lead to a counterintuitive effect where the cosmic microwave background photons would gain energy rather than lose it as they traveled through the gravitational field.

The astronomers conducting the new study conclude there is a 99.996 percent chance dark energy is responsible for the hotter parts of the cosmic microwave background maps.

"The next generation of cosmic microwave background and galaxy surveys should provide the definitive measurement, either confirming general relativity, including dark energy, or even more intriguingly, demanding a completely new understanding of how gravity works," study lead author Tommaso Giannantonio said. (UPI)



<관련 한글 기사>


‘암흑 에너지’ 99.99% 실존한다!


우주 가속 팽창론을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로 여겨져 온 암흑 에너지(dark energy)가 실제 존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포츠머스대학교와 독일 뮌헨대학교의 공동연구진은 지난 2년간의 조사를 통해 암흑에너지의 존재 여부를 두고 지난 2년간 연구한 끝에 "이 에너지의 실존 확률이 99.996%라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암흑 에너지는 중력과 반대로 우주를 가속 팽창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 져 있다. 만약 우주를 팽창시키는 암흑에너지가 없다면 우주 자체가 물질들의 중력에 의해 수축해야 하지만, 실제 우주는 우주 안에서 물질들이 끊임없이 새로 만들어 지고 있음에도 계속 팽창하고 있다고 상당수 과학자들은 주장한다.

우주 가속 팽창론은 사울 펄무터 미국 버클리캘리포니아대 교수와 애덤 리스 존스홉킨스대 교수, 브라이언 슈미트 호주국립대학교 교수가 초신성 관찰을 통해 증명 한 이론으로, 이로 인해 작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일부 과학자들은 우주 팽창이 암흑 에너지 대신 지구의 움직임이나 중력 때문에 일어난다고 반론을 제기해왔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그간 암흑 에너지의 존재를 의문시한 일부 학자들의 주장을 재검토하고 우주배경복사(CMBR, Cosmic Microwave Background Radiation)와 은하계 지도를 대조, 암흑에너지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점을 입증했다.

그러나 암흑 에너지가 어떤 물질로 구성되어 있는지는 여전히 향후 연구를 통해 밝혀야 할 과제로 남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왕립천문학회월간보고(MNRAS) 최신호에 실렸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