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Kim Ki-duk slams film industry’s monopolistic culture

Film director Kim Ki-duk, who won the top prize at the Venice Film Festival with his gruesome morality tale “Pieta,” has criticized the Korean film industry for allowing only a limited number of successful movies to be screened in cinemas.

Kim’s comments came during a shooting for SBS talk show “Gangsimjang” (Strong Heart), before he left for the festival.
Film director Kim Ki-duk on SBS talk show
Film director Kim Ki-duk on SBS talk show "Gangsimjang" (SBS)

“In Korea, popular movies take up four or five screens at a theater,” Kim said, stressing that it was very difficult to do a low-budget film production in the country.

“This is like a cultural monopoly where moviegoers become cultural slaves.”

The talk show will be aired on Tuesday night at 11:15 on SBS.

By Kim Yoon-mi

(yoonmi@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김기덕, '강심장' 영화계에 무슨 독설을?

지난 9일 베니스 국제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김기덕 감독이 ‘강심장’에서 한국 영화 현실에 대해 “문화 독재”라고 일침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기덕 감독은 베니스로 떠나기 전 진행된 ‘강심장’ 녹화에서 저예산 영화 제작의 고충에 대해 털어 놓으며 “한국은 흥행하는 영화가 4~5관을 차지한다”며 “이건 문화 독재고 동시에 관객은 문화 노예가 되는 거다.”라고 대형 배급사가 상영관을 독점하는 현실에 대해 꼬집었다.

초졸 출신의 김기덕 감독이 세계적 감독이 되기까지의 감동 스토리와 국내보다 해외에서 인정받으며 힘겹게 영화를 제작해온 김기덕 감독의 허심탄회한 이야기들은 11일 밤 11시 15분 ‘강심장-월드 넘버 원 스페셜’에서 공개된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