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 Korean actress cancels visit to Japan amid tension over Dokdo

A South Korean TV actress has canceled her plan to visit Japan, her entertainment agency said Monday, after a Japanese network suspended the broadcast of a television drama starring her amid heightened diplomatic tension over the South Korean islets of Dokdo.

Ku Hye-sun planned to visit Japan on Monday and Tuesday to attend events to mark the release of a DVD set of "Absolute Darling," a Taiwanese TV drama in which she took a lead role.

"We canceled Ku's visit for various reasons," a source at Ku's management agency, YG Entertainment, said, without elaborating.

The cancellation came after Japanese Fuji TV's satellite channel, BS Fuji, suspended its plans to broadcast "Absolute Darling" late last month citing problems with programming. The channel had planned to start airing the show on Sept. 13.

However, industry watchers say the recent diplomatic tension over Japan's territorial claim to Dokdo probably influenced the decision to suspend the drama starring a Korean actress.

Ku is best known for her role as Geum Jan-di in the hit South Korean TV show "Boys Over Flowers."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구혜선 일본 방문 취소, 독도 때문?


배우 구혜선이 자신이 주연한 대만 드라마  '절대 그이'의 방송이 보류된 후 일본 방문을 취소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일 "여러가지 사정으로 구혜선 씨의 일본 방문을 취소했다"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3일 도쿄에서 열리는 '절대 그이' DVD 발매기념회와 4일 이벤트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절대 그이'는 당초 13일부터 일본 후지TV의 위성채널 BS후지에서 방송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BS후지는 지난달 말 편성 상의 이유를 들어 방송을 전격 보류했다.

방송 보류 시점이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한일 갈등이 불거진 후라 반한 감정이 방송 보류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