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orea police, residents block leaflet launch into North

U.S. Rep: Pregnancy from rape is 'really rare'

kh close

 

Published : 2012-08-21 09:41
Updated : 2012-08-21 13:38

U.S. Congressman Todd Akin (AP)


Missouri Congressman Todd Akin, the conservative Republican U.S. Senate candidate, said in a television interview that it is “really rare” for women to become pregnant when they are raped.

Akin, a six-term congressman running against incumbent Democrat Sen. Claire McCaskill, was asked in an interview that aired Sunday on St. Louis television station KTVI if there were any circumstances in which he would support a woman's decision to have an abortion.

Akin, who has said he's Missouri's most conservative congressman, indicated there may be an exception to his stance against abortion. But, when asked if he supported abortions for women who have been raped, Akin said: “It seems to me first of all from what I understand from doctors that's really rare.”

“If it's a legitimate rape, the female body has ways to try to shut that whole thing down,” Akin said of a rape victim's chances of becoming pregnant.

He also said he would prefer that punishment for rape be focused on the rapist and not “attacking the child.”

Akin was interviewed on KTVI's “The Jaco Report,” and also talked about numerous campaign issues, such as voter ID laws, the economy and Medicare. KTVI said the interview was conducted earlier in the week.

Akin spokesman Steve Taylor declined to comment Sunday, saying he had not yet seen the interview. The video has been posted on the station's website.

McCaskill, who is seeking a second term, said in an emailed statement Sunday that she found the comments “offensive.”

“It is beyond comprehension that someone can be so ignorant about the emotional and physical trauma brought on by rape,” McCaskill said. “The ideas that Todd Akin has expressed about the serious crime of rape and the impact on its victims are offensive.”

McCaskill also quickly took to Twitter to decry Akin's comments, saying that “As a woman & former prosecutor who handled 100s of rape cases, I'm stunned by Rep Akin's comments about victims this AM.”

This month, Akin won the state's Republican U.S. Senate primary by a comfortable margin of victory. During the primary, Akin enhanced his standing with TV ads in which former Arkansas governor and presidential candidate Mike Huckabee praised him as “a courageous conservative” and “a Bible-based Christian” who “supports traditional marriage” and “defends the unborn.”

Akin, a former state lawmaker who first won election to the U.S. House in 2000, also has a long-established base among evangelical Christians, and was endorsed in the primary by more than 100 pastors.

Within hours of Akin's win, McCaskill had cast him as a conservative extremist who would jeopardize seniors' health care and retirement savings while putting college out of reach for all but the rich.

Akin countered by portraying McCaskill _ one of the most vulnerable Democratic incumbents in the nation _ as a budget-busting, tax-hiking, big-spending liberal.



<한글 기사>

무개념 국회의원, "강간으로 임신안돼"

미국 공화당 소속 유력 의원이 성폭력 피해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20일(현지시간) CNN방송,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토드 아킨(미주리) 연방 하원의원은 전날 지역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성폭행으로 인한 임신일 경우 낙태를 허용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정말 강간이라면 임신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의사들로부터 들었다면서 "`진짜 강간(legitimate rape)'을 당한 여성은 체내에서 (임신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것을 닫으려고 반응하기 때문"이라는 설명까지 곁들였다.

이에 대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모욕적인 발언"이라고 비판한 뒤 "강간은 강간일 뿐"이라며 "(강간의) 유형을 분석하고, 평가 하고, 나누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오는 11월 총선에서 아킨 의원과 미주리주 상원의원 자리를 놓고 맞붙게 될 클레어 매캐스킬(민주) 상원의원도 즉각 "성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공격"이라면서 강한 어조로 비난했으며 여성단체와 진보진영도 일제히 성명 등을 통해 아킨 의원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또 존 코닌 전국공화당 상원위원회(NRSC) 의장도 이날 성명에서 "아킨 의원은 연말 총선에 출마할지 여부를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공화당 일 각에서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논란이 커지자 아킨 의원은 성명 등을 통해 "잘못 말한 것"이라면서 수습에 나섰으나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그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아주, 아주 심각한 실수였다"면 서 "내 표현으로 성처를 입은 이들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 총선 출마 포기를 종용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나의 배경과 능력이 매캐스킬 의원을 교체할 수 있는 충분한 역량이 된다는 사실에 대해 여전히 확 신을 갖고 있다"고 일축했다.

현지 언론은 아킨 의원의 발언으로 낙태와 여성인권 문제가 이번 대선의 주요 이슈로 부상하는 조짐까지 나타나면서 공화당 대선후보인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 지사가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롬니 캠프의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롬니 후보와 폴 라이언 부통령 후보는 아킨 의원의 발언에 반대한다"면서 "공화당 정부는 강간으로 인한 임신에 대한 낙태를 반 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롬니 전 주지사도 이날 `내셔널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아킨 의원의 발언은 모욕적이고, 용납할 수 없으며, 잘못된 것"이라면서 "나는 완전히 다른 견해를 갖고 있고, 그는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라이언 후보는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낙태에 대해 강경한 반대 의견을 밝힌 바 있어 민주당에서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물고 늘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