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my sergeant gets 45 years in jail for abuse

Usain Bolt enjoys midnight party with Swedish female athletes after 100m win

kh close

 

Published : 2012-08-14 14:51
Updated : 2012-08-14 14:51

Usain Bolt poses with three Swedish female athletes in his bedroom (Twitter)


Usain Bolt said he had a party in his bedroom with three Swedish female athletes, just hours after taking the 100 meter gold medal at the Olympic Games.

The Jamaican sprint legend posted on his Twitter account that he enjoyed a three-hour-long party with three members of the Swedish female handball team -- Gabriella Kain, Isabelle Gullden and Jamina Roberts -- in his hotel bedroom only a few hours after winning the gold medal on Aug. 6.

Jamina Roberts told reporters that at the party they had fun talking, taking pictures and looking at their Facebook pages.

After beating his training partner Yohan Blake in the 100m sprint with a new Olympic record of 9.63 seconds, Bolt decided to have a party with his new Swedish friends instead of preparing for the defense of his 200m title, reports said.

Bolt had reportedly dated Canadian fashion designer Lubica Slovak for six months and ended the relationship before the London Olympic Games.

Usain Bolt poses at the camera, holding up three fingers in "W" shape (Twitter)


Holding up three fingers at the camera, the legend sprinter showed his confidence to his Twitter followers with a caption saying, “I am up and ready to go again.”

From news reports
(kh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볼트, 쉬지도 않고 女선수와 심야파티

우사인 볼트가 런던올림픽 남자 100m 달리기 경기 후 스웨덴 여자 핸드볼 대표팀 선수들과 심야파티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자메이카 육상 스타인 볼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난 8월 6일 100미터 달리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스웨덴 여자 핸드볼 대표팀 선수인 가브리엘라 케인, 이사벨 굴덴, 자미나 로버츠와 함께 자신의 호텔방에서 파티를 했다고 알렸다.

이날 파티에 참가한 자미나 로버츠는 이야기를 하거나 사진을 찍고 서로의 페이스북 계정을 구경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우사인 볼트는 앞서 자신의 라이벌인 요한 블레이크를 100m 달리기에서 9.63이라는 세계 신기록을 수립하면서 무찌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이후 그는 뒤이은 200m 달리기 경기를 위해 휴식을 취하는 대신 스웨덴 여자 선수들과 파티를 갖기로 했다고 매체들은 보도했다.

런던올림픽에 앞서 우사인 볼트는 캐나다 패션 디자이너인 루비카 슬로박과 6개월간 교제했으나 대회를 앞두고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트는 승리를 의미하는 세 손가락을 편 채 찍은 사진과 함께 “나는 준비됐다”라는 글을 트위터에 남기며 자신의 팬들에게 자신감을 내비쳤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