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N.K. abandoning central planning, rationing: report

By Shin Hyon-hee
  • Published : Aug 9, 2012 - 18:13
  • Updated : Aug 9, 2012 - 20:37

North Korea is relinquishing its rickety central planning and rationing systems in an economic reform that allows greater autonomy to farmers and businesses, Seoul officials and reports said.

U.S.-based Radio Free Asia said the communist country is implementing a new economic management system under new leader Kim Jong-un’s guideline announced on June 28.

Citing a source from the northeastern province of Ryanggang, the report said the government has been dispatching instructors to brief local communities on the new measures.

The RFA cites another source from North Hamgyeong Province that the North has ended rations for ordinary workers and kept them only for public servants and employees in the education and medical sectors.

Under the June 28 plan, businesses and plants are given “autonomous” rights to choose their production items, sale methods and prices in a drastic shift from the state-designated production scheme, according to the report.

Farmers will also be allowed to take 30 percent of their yield, all of which had previously been reverted to the government’s distribution reserves.

The North “has practically renounced the planned economic policy,” the Washington-based broadcaster reported.

“In particular, it allows them to solve their problems related to production equipment, raw materials and fuel through independent transactions with other factories, mines and power plants,” one of the sources was quoted as saying.

But individuals still cannot set up a firm or factory on their own, and executives of the existing entities are appointed and dismissed by the ruling Workers’ Party, it added.

A Seoul official said the new measures seemed to being implemented partly, not in a full-fledged way.

He said there are some signs of change in the direction though details of the so-called June 28 New Economic Management Measure has not been confirmed.

“A renouncement of the rationing system, the pillar of the socialist planned economy, means the North Korea’s negation of itself,” he added.

The North’ s move is raising expectations of a change toward a market-oriented economy under the leadership of the young, Swiss-educated Kim.

Foreign Ministry spokesperson Cho Tai-young said the government “hopes North Korea will undertake sincere reform and openness.”

Cheong Seong-chang, a senior researcher with the Sejong Institute, said: “The new system draws a line between the state and private sectors that has long been blurred. It is very exceptional to let farmers keep 30 percent of their harvest regardless of the national production scheme.”

In 2002, the regime set out bold macroeconomic experiments in a desperate move to fix the malfunctioning state-controlled economy based on the rationing system.

It attempted to relax the rigid command economy by dissolving the distribution scheme, allowing for street markets, raising wages and prices and adopting incentives and graded compensation.

But it failed to revive markets and improve productivity, ending up only hiking prices and putting its populace into further hardships.

The project came in the aftermath of the “Arduous March” in the late 1990s, during which at least 2 million North Koreans are believed to have died from starvation.

In recent months, the country has been battered by a record-breaking drought then a massive flood, higher prices of staples and chronic shortages of power and food. The majority of North Koreans subsist in on small-scale farming.

By Shin Hyon-hee
(heeshi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고집꺾은 북한, "사실상 계획경제 포기"


북한이 `새 경제관리체계'를 도입하면서 사실상 계획 경제와 배급제의 포기를 선언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양강도 소식통은 "지난 6일부터 각 근로단체 조직과 인민반, 공장•기업소 등을 상대로 새 경제관리체계 도입과 관련한 강연회가 진행됐다"며 "강연회에서 새 경제관리체계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중앙에서 파견한 강사들을 각 근로단체 조직들에 내려 보 내 강연을 진행하는 한편 새 경제관리체계와 관련한 해설자료를 지방당국에 내려 보 내 공장•기업소, 인민반 별로 설명회를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공포한 새 경제관리체계는 `6•28 새경제관리체계'로 불린다.

소식통은 지난 6월28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비공개로 새 경제관리체 계 수립을 지시했고 지난달 6일부터 간부들만을 대상으로 새 경제관리체계 실시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새 경제관리체계의 골자는 국가가 각 생산단위에 계획을 정해주지 않는다는 것과 국가가 주민의 식량배급을 책임지는 것이 아니라 각 단위에서 자체로 식량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내용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국가가 따로 생산품목이나 계획을 정해주지 않고 공장•기업 소들이 독자적으로 생산하고 생산물의 가격과 판매방법도 자체적으로 정하게 돼 있다"며 "사실상 계획경제를 포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생산설비 및 자재, 연료와 전력문제도 국가가 아닌 관련 공장이나 탄광, 발전소와의 독자적인 거래를 통해 스스로 해결하도록 했다"며 "그러나 개인이 마음대로 공장•기업소들을 설립할 수 없고 공장•기업소 간부도 예전처럼 노동당이 임명하거나 해임한다"고 말했다.

함경북도 소식통도 "새 경제관리체계에 따라 생산과 판매, 수익과 분배를 공장 기업소가 자체적으로 결정하게 됐다"며 "국가기관 사무원(공무원)과 교육, 의료부 문 종사자 등에 한해서만 국가가 배급을 하고 기타 근로자들의 배급제는 폐지됐다"고 주장했다.

농업분야에서는 올해 가을부터 새 경제관리체계를 도입해 기존의 국가생산계획에 따라 농업생산물을 국가가 가져가던 방식을 폐지하고 생산계획과는 관계없이 전체 수확량에서 70%는 북한 당국이, 나머지 30%는 농민들이 가져가도록 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새 경제관리체계 시행 시기와 관련해 북한 당국은 "이제부터"라는 애매한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에 대해 RFA는 새 경제관리체계 시행날짜를 정하면 시장 물가 상승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내부적 혼란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 당국은 주민 대상 강연회에서 "무료교육제도, 무상치료제도와 같은 사회주의적 시책들은 그대로 유지된다"며 "새 경제관리체계가 제국주의자들이 떠드는 개혁•개방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우리식 사회주의 경제시책"이라고 거듭 강조 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