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Teens negatively influenced by porn: survey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l 31, 2012 - 17:17
  • Updated : Jul 31, 2012 - 17:17

Most teens who watch pornography report negative responses, with some wanting to imitate what they see,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n the “Teenager Survey of Porn Usage” of 12,251 teens aged 12 to 18, most teens reported negative responses such as “being shocked” and “feeling sexual humiliation.” However, 14.2 percent said they “wanted to imitate it.” The older boys were, the stronger they showed a desire to imitate. More than 20 percent of high school boys said they wanted to try out acts that they saw.

After watching porn, 16.5 percent of teens said “perverted acts seemed natural,” and 5 percent even said “they often feel an urge to sexually assault someone.”

A few developed tolerance or withdrawal symptoms possibly indicating porn addiction. Fourteen percent said they had to find more provocative porn, and 16.1 percent said they felt strange when not watching porn.

About 42 percent said they tend to repeatedly revisit the scenes in their mind and another 19 percent said they felt tired from watching pornography. Eleven percent said they could not concentrate easily.

Hwang Seo-jong, director general for information planning at the ministry, said as teens are easily exposed to porn with the Internet and smart phones, the ministry needs measures to block pornography from teens.


<관련 한글 기사>


청소년 14.2% ’성인물 따라하고 싶다’

많은 청소년들이 성인물을 보고난 뒤, 영상 속 장면이 생각나고, 따라하려는 욕구가 생기는 등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청소년 성인물 이용 실태조사”에서는 12세에서 18세의 청소년 12251명을 조사하여 “충격을 받았다” 나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 등 부정적인 답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4.2퍼센트의 청소년은 “따라하고 싶었다”라고 답했다. 남학생들은 나이가 많을수록 모방 심리가 강하여, 남고생들 중 20.3퍼센트가 “따라하고 싶다”고 답했다.

음란물을 본 뒤에는 16.5퍼센트가 “변태적 행위도 자연스러워 보인다”고 응답했고, 5퍼센트는 “성추행, 성폭행 충동을 느낀다”고 답해, 음란물을 보는 것이 성적 일탈로 이어질 수 있음을 보였다.

몇몇은 일종의 내성이나 금단증상을 보여, 성인물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나타냈다. 청소년 중 14퍼센트는 “더 중독적인 성인물을 찾는다”고 말했고, 16.1퍼센트는 “보지 않으면 허전하다”고 응답했다.

음란물을 보고 난 뒤 42.3퍼센트는 “장면이 떠오른다”고 말했고, 19.3퍼센트는 “가끔 피곤함을 느낀다”, 11.2퍼센트는 “집중력이 떨어진다”고 말해, 생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나타냈다.

황서종 정보화기획관은 “인터넷 서비스와 스마트폰 이용 확대로 청소년의 성인 물 이용이 보편화되면서 청소년의 정신건강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성인물을 차단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