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o delay low-carbon car incentive plan

PiFan’s grand opening ceremony is held in Bucheon

kh close

 

Published : 2012-07-20 15:04
Updated : 2012-07-22 09:50

"PiFan Lady" Park Ha-sun poses at the opening ceremony (Yonhap News)

The opening ceremony of the 16th Puchon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PiFan) was held in Bucheon Gymnasium at 7 p.m. Thursday.

More than 3,000 people including Bucheon City mayor Kim Man-soo, deputy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Kwak Young-jin, and many other celebrities and movie-lovers attended the ceremony hosted by Bucheon City and the PiFan Organizing Committee.

Actress Ha Ji-won poses at the opening ceremony (Yonhap News)

During the ceremony, mayor Kim said that PiFan is a very creative and extraordinary event, encouraging people to enjoy the movie festival.

After the ceremony, Korean horror film “Horror Stories,” a joint project by six local directors: Jeong Beom-sik, Im Dae-woong, Hong Ji-Young, Kim Gok, Kim Seo and Min Gyoo-dong, was screened as the opening movie.

Actor Ha Jeong-woo poses at the opening ceremony (Yonhap News)

"PiFan Lady" Park Ha-sun poses at the opening ceremony (Yonhap News)

A red carpet festival was also held before the ceremony, attracting many fans.

Celebrities in attendance include famous actors and actresses like Ha Jeong-woo, Ha Ji-won, Lee Je-hoon, Ahn Seong-ki and the “PiFan Lady” Park Ha-sun.

Actor Lee Je-hoon poses at the opening ceremony (Yonhap News)

During the 11-day global event, 231 movies from 47 countries will be screened and various academic events will also be held. For tickets and this year’s full line-up, visit www.pifan.com.



By Sung-won Yoon

Intern Reporter

(sw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박하선, PiFan 개막식서 반전 드레스 뽐내



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PiFan)가 19일 오후 7시 부천 실내체육관에서 화려하게 개막했다.

경기도 부천시와 부천영화제집행위원회의 주최로 열린 개막식은 김만수 부천시장, 곽영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원혜영 민주통합당 의원, 유명 영화인과 시민, 마니아 등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가량 열렸다.

김 시장은 “부천영화제는 장마 기간에 열려 ‘우중영화제’라고도 불리지만 창의적이고 독특한 영화제”라며 “우리 모두 사랑, 환상, 모험이 가득한 영화의 세계로 여행을 떠나자”고 격려했다.

개막식이 끝난 뒤 개막작인 정범식ㆍ임대웅 감독 등의 옴니버스 호러 영화 ‘무서운 이야기’가 상영됐다.

앞서 오후 6시에는 레드 카펫 행사가 열려 많은 마니아ㆍ시민들이 환호하며 즐거워했다.

이 행사에는 피판레이디 박하선을 비롯해 하정우, 하지원, 이제훈, 강수연, 안성기, 예지원, 장나라, 박보영, 김인권, 임권택, 정지영, 정범식, 김동호, 심재명 등 영화인과 영화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첸옌시, 임지령, 오타니 료헤이 등 외국 게스트들도 모습을 나타냈다.

올해 영화제는 오는 29일까지 11일 동안 47개국 231편의 영화를 상영하고 다채로운 학술ㆍ부대행사를 선보인다. 자세한 영화제 행사는 홈페이지(www.pifan.com)를 보면 된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