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Miracle? Dog gives birth to ‘cat’

By Yoon Min-sik
  • Published : Jul 18, 2012 - 13:15
  • Updated : Jul 18, 2012 - 13:44

 
(Yonhap News)


A man claimed that his dog gave birth to what looks like a kitten, Yonhap News reported Wednesday.

Jeong Pyong-bong, a 63-year-old man from South Jeolla Province said that his dog gave birth to what looks and sounds like a baby cat.

“It is unbelievable,” said Jeong. “People from all over the town are coming over after hearing the news.”

He said the mother dog seems to have gotten pregnant after wondering around the town since last May.

However experts said it is theoretically “impossible for a dog to give birth to a cat.”

“The number and trait of chromosomes in Canines and felines are completely different. It is possible that (the foal) is a puppy that looks like a kitten” said Professor Son Chang-ho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s College of Veterinary medicine.


Korea Herald
(kh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기적? 개가 '고양이' 낳아


개가 고양이를 낳았다고 하면 믿을 수 있는가?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지만 전남 완도에서 유사한 촌극이 벌어졌다. 주인은 물론 주민들은 “꿈같은 일”이라면서 황당해하고 있다.

완도군 고금면 부곡마을에 사는 정평봉(63)씨는 17일 오후 8시께 키우던 개의 출산을 돕다 깜짝 놀랐다.

7마리째 마지막 새끼가 강아지 아닌 고양이로 나왔기 때문이다. 공처럼 둥근 두상 하며 날카로운 발톱까지…. 다른 새끼와 달리 고양이 울음소리까지 내 더 신기하다고 정씨는 전했다.

정씨는 나주에서 이 마을로 이사 온 주민이 기르라며 준 개를 1년 3개월 키웠다 고 한다. 이 개의 어미는 진돗개.

집에서 묶어 기르던 중 지난 5월 중순부터 묵 줄을 풀고 밖으로 돌아다니다 임신한 것 같다고 정씨는 설명했다.

정씨는 18일 전화 통화에서 “믿기지 않는 일이다”면서 “개가 고양이를 낳았다는 소식을 들은 동네 사람들이 몰려와 신기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창호 전남대 수의대 교수는 “개가 고양이를 낳는 것은 이론적으로 불가능하다 ”고 설명했다.

손 교수는 “고양이과와 개과 동물은 염색체 수, 형질이 완연히 다르다”며 “기형적으로 고양이 형태를 보인 강아지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