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ports

Baseball cards in US attic might fetch millions

(123rf)
(123rf)


Karl Kissner picked up a soot-covered cardboard box that had been under a wooden dollhouse in his grandfather's attic. Taking a look inside, he saw hundreds of baseball cards bundled with twine. They were smaller than the ones he was used to seeing.

But some of the names were familiar: U.S. baseball greats Ty Cobb, Cy Young and Honus Wagner.

Then he put the box on a dresser and went back to digging through the attic.

It wasn't until two weeks later that he learned that his family had come across what experts say is one of the biggest, most exciting finds in the history of sports card collecting, a discovery worth perhaps millions.

The cards are from an extremely rare series issued around 1910. Up to now, the few known to exist were in so-so condition at best, with faded images and worn edges. But the ones from the attic in the town of Defiance are nearly pristine, untouched for more than a century. The colors are vibrant, the borders crisp and white.

 “It's like finding the Mona Lisa in the attic,” Kissner said.

Sports card experts who authenticated the find say they may never again see something this impressive.

 “Every future find will ultimately be compared to this,” said Joe Orlando, president of Professional Sports Authenticator.

The best of the bunch _ 37 cards _ are expected to bring a total of $500,000 when they are sold at auction in August during the National Sports Collectors Convention in Baltimore. There are about 700 cards in all that could be worth up to $3 million, experts say. They include such legends as Christy Mathewson and Connie Mack.

Kissner and his family say the cards belonged to their grandfather, Carl Hench, who died in the 1940s. Hench ran a meat market in Defiance, and the family suspects he got them as a promotional item from a candy company that distributed them with caramels. They think he gave some away and kept others.

 “We guess he stuck them in the attic and forgot about them,” Kissner said. “They remained there frozen in time.” (AP)

 

 



<관련 한글 기사>

 

 



다락방에서 30억 어치 카드가....



미국 오하이오주 디파이언스에 사는 한 남성이 오래된 다락방에서 새것처럼 보존된 야구카드 수백 장을 발견해 화제다.

행운의 주인공은 칼 키스너씨로, 그는 할아버지가 사용하던 다락방을 둘러보던 중 700장에 이르는 야구카드가 끈으로 묶인 채 판지상자 안에 들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1940년대에 사망한 자신의 할아버지 칼 헨치 씨가 이 카드의 주인이라고 밝혔다.

당시 한 사탕 회사가 홍보의 일환으로 캐러멜과 야구카드를 함께 나눠주곤 했는데, 헨치 씨가 이 카드들을 모아뒀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발견된 야구카드들은 그림이 희미해지거나 모서리가 닳는 등 상태가 좋지 못했던 데 비해, 키스너 씨가 발견한 카드들은 100년이 넘도록 새것과 다름없는 상태로 보존돼 있어 그 가치가 매우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카드들은 1910년경 제작된 E98 시리즈의 일부로, 타이 콥과 사이 영 등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선수들의 카드가 포함돼 있다.

야구카드 등의 스포츠 관련 물품을 감정하는 PSA(Professional Sports Authenticator)사는 키스너 씨의 카드가 지금까지 감정한 E98 시리즈 중 가장 완벽한 상태라고 밝혔다.

PSA는 보존 상태에 따라 카드에 1~10점 사이의 점수를 매기는데, 현재까지 타이콥 선수 카드가 받은 가장 높은 점수는 7점이었다.

그러나 키스너 씨가 발견한 타이 콥 카드 16장은 9점을 받았으며, 호너스 와그너의 카드는 E98 시리즈 중 최초로 만점인 10점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이중 가장 희귀한 카드 37장의 경매가를 50만 달러(약 5억7천만원)로 추정하고 있으며 전체 카드의 가치는 3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