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he world’s highest rollercoaster’ opens at 2.1 km

(Glenwood Caverns Adventure Park)
(Glenwood Caverns Adventure Park)



Imagine sitting on the top of the world, with a view of mountains and rivers in front of you. Then imagine plummeting toward the ground the next moment.

Glenwood Caverns Adventure Park in Colorado offers an experience closest to plunging hellward, by introducing what it claims to be the world’s highest roller coaster, according to news reports.

The “Cliffhanger,” which cost close to $1 million to build, is literally built on a cliff atop Iron Mountain, at an altitude of over 2.1 kilometers. It is the amusement park’s latest attraction, on which park managers are hanging their hopes.

The ride kicks off with a dramatic drop down, followed by a 360-degree turn and a sharp turn over the edge of the cliff. For those who are not faint-hearted, it offers a spectacular view of the valley and a canyon with the great Colorado River roaring below.



From news reports
(kh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한라산보다 높은 롤러코스터 타보셨나요?


무려 해발 2.1km 지점에 위치한 롤러코스터가 미국에서 15일(현지시간) 공개되었다.

콜라라도에 있는 놀이공원 글렌우드 캐번스 어드밴쳐 파크가 새롭게 공개한 ‘클리프행어(절벽에 매달려 있다는 뜻)’는 실제로 ‘아이언’ 산 정상 부근의 절벽에 위치해 있다. 놀이공원 측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이것은 세상에서 가장 높은 롤러코스터라고 한다.

한라산보다 더 높은 곳에 있는 이 놀이기구는 초반에 급강하로 시작해 360도 회전을 하는가 하면 절벽 너머에서 급격히 선회하기도 한다.

그러나 스릴을 즐기는 이들에게는 클리프행어는 짜릿함과 동시에 절경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준다. 롤러코스터에 탄 사람들은 까마득히 아래 위치한 계곡과 우렁차게 흘러가는 콜로라도 강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