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Healing pain through dancing

(http://www.kolkatasanved.org/)
(http://www.kolkatasanved.org/)


Young people, mostly female, gather inside a small cottage in Kolkata, India. They twist and turn, laughing and joking as they try to dance to the music.

It seems like another jolly day at a typical dance class, except for one thing: The participants are all victims of horrific crimes.

It is a dance therapy session started by Kolkata Sanved, a human rights organization that uses dance to heal victims of violence and trafficking.

Many of the participants are young girls who were forced into sexual labor. In a country with nearly 3 million female sex workers, there are too many victimized women who were abused and extorted from.

According to an annual human trafficking report by the U.S. state department, the Indian government “does not fully comply with the minimum standards for the elimination of trafficking.”

Kolkata Sanved seeks to help those who have suffered from mistreatment through these alternative therapeutic tools. Its counselors allow dance and music to reach the participants who come from vulnerable and marginalized backgrounds.

“(The dance therapy) is effective in both ways … for my body as well as my work,” says one of the participants.

In addition, Kolkata Sanved holds dance performances around the world in order to raise awareness of human trafficking.

Earlier this year, 10 trainers and dancers performed in front of U.S.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Sohini Chakraborty, founder of Kolkata Sanved, explained to Clinton how the therapy helped abused women return to mainstream society.

Kolkata Sanved has a more ambitious goal in mind with the 2012 London Olympics coming up. It has launched a collaboration project with another human rights organization, Living Lens, and Sadler’s Wells Theater in the United Kingdom.

The dancers of Kolkata Sanved will hold "Transforming Steps" performance at the British theater to alert the world of the seriousness of human trafficking problems.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성폭행 아픔, 춤으로 치유한다


인도 한 건물 안에서, 젊은 남녀들이 모여 즐겁게 춤을 추고 있다. 음악에 맞춰 돌고 흔들고, 서로 농담도 던지는 모습.

겉보기에는 평범한 춤 수업 같아 보이지만, 참가자들이 전원 끔찍한 범죄의 희생양들이라는 점이 다르다.

콜카타의 위치한 콜카타 산베드는 ‘춤 치료요법’을 통해 폭력과 납치의 희생자들이 얻은 마음의 상처를 낫게 하는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치료요법을 받는 참가자들의 대부분은 강제로 성매매를 해야 했던 젊은 여성들이다. 여성 성매매 종사자들만 3백만 명에 달하는 인도에서 성적으로 착취당한 여성은 수도 없이 많다.

미국 국무부가 2011년 발행한 연간 납치 관련 보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유괴를 없애기 위해 갖춰야 할 최소한의 기준”을 갖추고 있지 못하다고 한다.

콜카타 산베드는 기존 치료요법과 다른 춤을 통해 학대당한 사람들을 돕고 있다. 또한 세계 각지에서 이러한 공연을 함으로 인해 유괴에 대한 경계의식을 고취시키고자 한다.

지난 달, 이 단체의 댄서와 트레이너 10명은 미국 국무부 장관 힐러리 클린턴 앞에서 공연을 펼쳤다. 단체를 설립한 소히니 챠크라보르티는 클린턴에게 그들이 어떻게 춤 치료를 통해 여성들의 사회복귀를 돕는지 설명했다고 한다.

콜카타 산베드는 이제 2012 런던 올림픽을 앞두고 이 문제를 다시 한번 제기하기 위해 인권단체 리빙 렌즈, 영국의 새들러스 웰스 극장과 합동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그들은 올림픽 직전 새들러스 웰스 극장에서 유괴문제에 대한 해결을 호소하는 공연을 할 예정이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