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U.S. teen’s beauty secret video becomes online sensation

By Korea Herald
  • Published : May 31, 2012 - 17:17
  • Updated : May 31, 2012 - 18:22

A U.S. teenager posted a video on YouTube showing her acne-ridden face and shared her beauty techniques to conceal blemished skin with makeup in 10 minutes.

Cassandra Bankson, 19, hesitated for a month before making the decision to expose her face online to help people suffering with the same condition.

The makeup lesson has drawn 7.8 million hits and received great responses from viewers. 




Bankson was asked to appear on a television show that gave her a chance to reveal her story.

She confessed that she was bullied at school for her acne and that breakouts are her “biggest insecurity.”



“I got my first pimple in the third grade and it progressively got worse, I had to work out how to deal with it. Posting the video wasn’t an easy thing for me because I thought I was going to get the same hate I got at school over my skin. Then I thought it would be worth it if I could help one person,” she said.

Now Bankson, who is studying to be a nurse, has uploaded other beauty tips videos and writes her own blog. Her dream is to create her own line of skin care products.

(From news report)





<한글 기사>

'왕 여드름女' 10분 변신 화장법 공개

미국의 19살 소녀가 유튜브에 올린 메이크업 동영상이 780만 조회수를 넘어서고, 방송섭외가 들어오는 등 화제가 되고있다.

카산드라 뱅크슨은 오랜 연구 끝에 터득한 화장법 노하우를  공개하며 10분 안에 깨끗한 얼굴로 완벽하게 변신한다.

지난해 11월 이 동영상의 촬영을 마치고 뱅크슨은 한달 동안 공개여부를 두고 고민하다 같은 처지에 있는 한 사람이라도 돕고자 하는 마음으로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 

동영상이 인기몰이를 하자 미국의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출연 제의도 들어왔다.

뱅크슨은 토크쇼를 통해 단지 아름다워보이기 위한 화장 이상의 속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녀는 피부트러블이 그녀를 가장 창피하고 불안하게 만드는 요소이고 그로 인해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했었다며 “3학년 때부터 여드름이 나기 시작하더니 점점 심해져 어떻게든 대처할 방법을 찾아야만 했다. 비디오를 공개하면 예전처럼 사람들이 나를 싫어할 거라는 생각이 떠나지 않아 나에겐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라고 고백했다.

뱅크슨은 현재 간호학을 공부하며 화장법을 소개하는 동영상과 글을 개인 블로그에 지속적으로 게시하고 있다. 또한 그녀는 앞으로 스킨 케어 제품을 제작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