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Kim outruns Lee in DUP leadership race

Kim Han-gill (Yonhap News)
Kim Han-gill (Yonhap News)

Former novelist Kim Han-gill retook the lead in the race to become the next chairman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on Wednesday.

He ranked No 1. in the regional vote for Gangwon Province with 179 votes, beating frontrunner Lee Hae-chan, who took third with 82. Former party spokesperson Woo Sang-ho came in second with 166.

In terms of accumulated votes, Kim outstripped Lee by 1,921 to 1,837.

Kim, former floor leader of the liberal opposition, emerged as a dark horse early in the leadership race. He unexpectedly defeated Lee, a top aide to lat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especially in Lee’s strongholds such as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Sejong City.

The final vote by the delegates from Seoul, Incheon and Gyeonggi Province is on June 9. On the same day, the party will announce the result of the mobile election by citizens and rank-and-file party members, which account for 70 percent of the outcome.

By Bae Hyun-jung (tellme@heraldcorp.com)




 

<관련한글기사>

김한길, 민주당 강원대의원회 1위 역전

전직 소설가인 김한길 후보가 30일 원주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대표를 뽑는 6·9 전당대회 중 강원도 대의원 대회에서 339명이 투표에 참석(1인 2표, 투표율 80.7%)한 가운데 179표를 얻어 8명의 후보 중 1위를 차지했다.

김한길 후보는 1921표로 지금까지 치러진 아홉 차례 대의원대회 투표를 합산한 결과  누적 1위에 올라서며 정치적 라이벌인 이해찬 후보를 따돌렸다. 2위는 1837표를 얻은 이해찬 후보로, 두 후보 간 표 차는 84표로 벌어졌다. 누적 3위는 추미애 후보(1107표), 4위는 강기정 후보(1106표), 5위는 우상호 후보(961표)가 차지했다. 이어 조정식(859표)·이종걸(687표)·문용식(304표) 후보가 6~8위를 기록했다.

강원도 대의원 대회에서 우상호 후보는 166표로 2위를,이해찬 후보는 82표를 얻어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추미애(69표)·조정식(61표)·이종걸(53표)·강기정(39표)·문용식(29표) 후보가 뒤를 이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