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Queen Elizabeth's fans seek to buy her a new yacht -- or two

By 윤민식
  • Published : May 29, 2012 - 10:43
  • Updated : May 29, 2012 - 11:40

Supporters of Britain's Queen Elizabeth II have floated rival attempts to buy her a new yacht for her diamond jubilee to replace the decommissioned Royal Yacht Britannia.

A self-described "group of ordinary people" have launched the Jubilee Yacht Appeal -- under the slogan "yacht or not" -- in which fans of the monarch can either donate to a yacht or to a group of charities supported by the queen.

They aim to raise 60 million pounds ($94 million) to buy "one of the top 100 yachts in the world" and present it to the queen and husband Prince Philip in 2013, for use partly by them and partly for charity fundraisers.

"It's a big challenge. It's about the people giving a gift to the queen and her charities in the year of the jubilee," project spokeswoman Elaine Skinner told AFP.

"We haven't heard from Buckingham Palace but I am sure she would be very happy about the project."

The old Britannia, much-loved by the queen, was decommissioned in 1997 and the monarch was seen to shed a tear at its farewell.

Education minister Michael Gove suggested in January that the nation could give the queen a new royal yacht "to commemorate this momentous occasion" of her 60 years on the throne.

But Prime Minister David Cameron's spokeswoman moved fast to sink suggestions that taxpayers might pay, after the idea met with scorn amid cuts to public services under Cameron's austerity program.

A second new yacht project, the Commonwealth Flagship, would cost a more ambitious 100 million pounds and be used partly for development and trade missions in the 54 countries, mostly ex-British colonies, that make up the Commonwealth.

"This ship would have much the same mission (as Britannia) but probably with less emphasis on the royal family, because I think perhaps these days people don't want the royal family to have a private yacht," said spokeswoman Marina Johnson.

"We need to make sure that we get the public on our side -- it's not an exclusive ship for royalty," she said. (AFP)

 

<관련 한글 기사>


여왕이 보통사람들한테 1000억선물 받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존경한다는 사람들이 즉위 60 년을 맞는 엘리자베스 여왕에게 요트를 선물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 주목된다.

'보통 사람들'이라고 밝힌 이들은 왕실 전용 요트 브리태니아 호가 퇴역한 만큼 그것을 대신할 수 있는 새 요트를 선물하겠다고 밝히고 구체적인 모금 운동에 들어간다.

그들은 우선 9천400만 달러를 모아 "세계 100위 이내에 들어가는" 고급 요트를 구입해서 2013년 중에 선물하겠다는 것이다. 여왕 부부 혹은 여왕이 후원하는 자선단체들에 선물하겠다는 계획이다.

관계자들은 왕실 요트에 대해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 측면도 있는 만큼 요트가 영연방을 순회하면서 교역 및 문화 증진에 기여할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을  갖 고 있다.

사업가 아이안 메이던이 주창한 요트 선물 프로젝트에 따르면 개인 자선가와 영 연방 국가로부터 기부를 받는 것으로 돼있다.

예를 들어 인도로부터 요트 제작에 필요한 강철을 기부받는 등 현물 기부도 가 능하도록 했다.

이 단체의 대변인 엘레인 스키너는 "우리의 이같은 계획에 대해 왕실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여왕이 매우 기쁘하실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2세는 그동안 애용해 온 왕실 요트 브리태니아 호가 지난 1997년 퇴 역하자 눈물을 보이면서 아쉬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왕실 요트 문제는 지난 1월 수면 위로 떠올랐다. 마이클 고브 교육부 장관이 여 왕 즉위 60년을 맞아 새 요트를 선물할 수 있다고 밝힌 것이다.

그러나 당시 데이비드 캐머런 정부의 긴축재정 정책이 한창 거론되고 있었던 만 큼 국민 여론의 차가운 반응 속에 캐머런 총리 대변인은 서둘러 새 요트 선물설을 부인했었다.

영국 정부는 7월2일부터 5일까지를 여왕 즉위 60주년 공휴일을 선포하고 성대한 축하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경제사정이 어려운 만큼 검소한 축하를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