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sues Samsung alleging contract breach

Teenager friend die in murder-suicide

kh close

 

Published : 2012-05-25 11:38
Updated : 2012-05-25 11:51

A body of a teenage boy was found at the front porch of at an apartment complex in Sasang-gu, Busan, late Thursday night by a resident who reported it to police.

According to the police, the 16-year-old junior high school student, whose name was withheld, appears to have jumped from the apartment’s 25th floor about 10 minutes after killing a friend from the same school by strangulation near the complex.

A witness reportedly told the police the teenager ran toward the apartment entrance when the witness asked what was wrong after seeing the two boys seemingly in a scuffle, saying “It wasn’t me.”

Police have secured receipt of the twine bought from a nearby store by the teenager who was also carrying a weapon .

News reports said the two were considered exemplary students at their school with good grades.

Police are looking into the motive for the murder. They said that, according to the school, the teenager had wanted to become friends with the victim but was often shunned. (jhl@heraldcorp.com)

<관련 한글뉴스>

중학생 '좋아하는 남자친구' 살해 후 자살


부산에서 남자 중학생이 좋아하는 남자 친구가 자신을 피한다는 이유 등으로 목 졸라 살해하고 자신은 아파트 옥상에서 스스로  몸을 던져 숨졌다.

지난 24일 오후 11시41분께 부산 사상구 한 아파트 현관입구에 D중학교 3학년 A (16)군이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결과 A군은 투신하기 10여분 전 아파트 인근 앞길에서 같은 학교에 다니는 친구 B(16)군을 노끈으로 목을 졸라 살해한 뒤 이 아파트 25층으로 올라가  투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군의 주머니에서 이날 오후 8시께 인근 마트에서 노끈을 산 영수증을 발견했다. 이 때문에 경찰은 A군이 B군을 계획적으로 살해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숨진 두 학생은 반에서 성적이 중상위에 있는 등 대체로 모범학생인 것으로  알 려졌다. 1학년때 반장까지 한 A군은 3학년에 올라가서는 학교 친구들에게 '죽고싶다 '는 말을 가끔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Photo News

클라라 언더웨어, 구리빛 바디라인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