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Facebook contributes to rise of ‘dumb’ crimes

Recent Facebook-related crimes are exposing a number of less-than-intelligent criminals who use the social networking service.



Such was the case of two men in Colombia who recently robbed an Internet cafe. They waited until the time was ripe, held the owner at gunpoint, took the cash and made a clean getaway on a motorcycle.

They did everything right except for one thing; forgetting to log out of a Facebook account that had detailed information about one of the culprits, allowing police to simply walk up to his door and arrest him.

Three years ago, an American named Jonathan Parker broke into a house to steal jewelry, and logged onto Facebook on a computer inside the house.

Naturally he was caught and convicted.

These were not the only half-witted crimes linked to Facebook. It seems that some people cannot resist posting information on the site, even if it means giving away vital information about themselves.

Just last month, a man from Kentucky was arrested after posting a picture of himself stealing gas from a police car on Facebook.

Last year, a teen from the U.K. confessed to pulling a prank at a public library that resulted in $247,000 worth of damage. His confession came after he was presented with a transcript of his Facebook conversations with friends.



From news reports




<관련 한글 기사>


황당도둑들 페이스북 때문에 줄줄이 잡혀



전세계적으로 SNS사이트인 페이스북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페이스북과 관련된 황당하고 어처구니없는 범죄도 늘고 있다.

최근에 콜롬비아에서는 인터넷 카페를 털고 유유히 도주한 강도들이, 카페에서 사용한 페이스북 계정에서 로그인을 안 하는 바람에 덜미가 잡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3년 전 미국에서는 조나단 파커라는 이름의 미국인이 보석을 훔치기 위해 빈집에 들어갔다가 그 집 컴퓨터를 이용해 페이스북에 로그인하는 바람에 체포되기도 했다.

범죄를 저지르는 사진이나 정보를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잡히는 경우도 허다하다.

지난 주 미국 켄터키에서는 한 남성이 경찰차에서 휘발유를 훔치는 자신의 모습을 올리고 체포되기도 했다.

지난 해 영국에서 한 10대는 공공도서관에 24만 7천 달러 (한화 약 2억 8천7백만원) 어치의 손실을 준 장난을 치고 이를 페이스북을 통해 친구에게 말했다가 경찰에게 적발되기도 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