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Ko Young-wook accused of two more sexual assaults

TV celebrity Ko Young-wook, who is under police investigation on allegations of raping a teenager, has been accused of two more sexual assault charges by two other victims, police said Wednesday.

Last week, Ko denied allegations that he intentionally got an 18-year-old female entertainer-aspirant drunk to rape her at his home.

According to the police, the 36-year-old was summoned again to a police station in Yongsan on Tuesday afternoon over additional allegations and was questioned for more than 10 hours, after two other women sued Ko for sexual assault.

One of the two is reportedly a 14-year-old middle school student.

Asked by reporters whether he admitted the charges, he said he would “cordially cooperate with the police for additional investigations.”

As for the rumors of a 14-year-old victim, he said “it’s personal.”

Previous investigations determined that Ko enticed the 18-year-old victim by saying in a phone call that he would help her become a celebrity. Then, he picked her up in his car, drove her home, encouraged her to drink and raped her, the police said.

Ko reportedly admitted having sexual intercourse but said it was consensual and done without knowing she was a minor.

(yoonmi@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고영욱 또 무슨 몹쓸 짓 했길래....

그룹 ‘룰라’ 출신의 방송인 고영욱(36)이 성폭행 혐의로 추가 피소됐다. 15일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여성 2명이 고영욱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가운데 두 명중 한 명은 14세 여중생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고영욱은 추가로 피소된 열 네살 여중생 성폭행 혐의에 대해 당황스러운 자세를 보였다.

그는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재소환돼 15일 오후 1시 40분쯤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두한 후 10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관련 혐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 “추후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했다.

새롭게 거론된 열 네살 여중생 성폭행 혐의에 대해선 “지금은 아직…, 개인적인…”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고영욱은 9일 소속사 홈페이지에 자신의 이름으로 직접 글을 남겨 강간혐의를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영욱은 18세 한 모델 지망생에게 “연예인을 시켜주겠다”고 유인해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그에게 개인적으로 연락을 취해 “연예인 할 생각 없느냐. 기획사에 다리를 놓아주겠다”며 만나자고 제안한 뒤 자신의 오피스텔로 유인해 술을 마시도록 권유한 후 옷을 벗겨 강간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