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US airstrikes in expanded Iraq fight

Two smartphone thieves arrested

kh close

 

Published : 2012-05-11 14:17
Updated : 2012-05-11 14:20

Police arrested two Morrocans (aged 30 and 44) on Thursday for stealing smartphones in clubs in and around Hongdae, and continued their search for the whereabouts of a third accomplice.

The phone thieves had arrived in Korea in March 20 with the intention of stealing phones, and had begun taking them from the pockets of unsuspecting club-goers while they danced and drank, the police said.

The trio had also gotten away with stealing phones from passersby by asking to borrow them.



By Gukby Sim
Intern Reporter

(simgukby@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비상! 클럽 상습 절도범 주의보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1대는 손님으로 가장해 클럽에 들어가 춤을 추거나 술을 마시고 있는 사람들의 스마트폰을 훔쳐 달아난 혐의(상습절도)로 모로코인 A(30)씨와 B(44)씨를 구속하고 달아난 공범 2명의 행방을 뒤쫓고 있다고 지난 목요일 밝혔다. 모로코인 C(22)씨는 지난 3월에도 이태원 술집에서 한국인 여성의 스마트폰을 훔친 혐의로 강제 추방된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3월 20일 절도를 목적으로 국내에 입국해 지난달 20일부터 일주일간 서울 이태원과 홍대 인근 외국인 전용 술집과 클럽 등에서 스마트폰을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27일 새벽 서울 홍대 모 클럽에서 춤을 추고 있던 D(32ㆍ여)씨에게 접근해 D씨의 겉옷 주머니에 들어있던 스마트폰을 훔쳐 달아났다.

이들은 또 지난 30일 새벽 1시께 서울 홍대 인근 거리에서 만난 E(34)씨에게 스마트폰을 빌려달라며 접근한 후 건네 받은 스마트폰을 들고 달아났다. 경찰은 이들이 이러한 수법으로 스마트폰 4대, 노트북 1대 등 시가 450만원 상당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코리아 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