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karta governor wins Indonesian election

IPhone app 'Ugly Meter' tells users how ugly they are

kh close

 

Published : 2012-05-07 14:58
Updated : 2012-05-07 17:19

"Ugly Meter" analyzes U.S. actor Brad Pitt`s face


An iPhone app that claims to be able to quantify “ugliness” has become a big hit around the world, according to news reports.

“Ugly Meter” analyzes the details of human faces and rates their appearances from 1 to 10, along with nasty comments.

Upon release, it was an immediate success, topping the Chinese iPhone charts for three weeks, and making $80,000 in a single day after being mentioned on the Howard Stern radio show in the United States.

To anyone seeking judgment, the cheeky app dishes out vicious comments like: “Wow, you’re ugly, is your doctor a vet?” “You’re so ugly, you could make a glass eye cry,” “You’re so ugly, when your mother went into labor the doctors went on strike.”

Even some of world-renown celebrities fell prey to sly comments of the app.

Actor Brad Pitt received fairly high marks of 8.0 and received less-than-kind comment that “You could walk through a haunted house and come out with a paycheck.” British Prime Minister David Cameron did slightly better than Pitt with 7.0, but was told “If ugliness were bricks, you’d be the Great Wall of China.”

But it seems that even the snarky Ugly Meter could not resist the charms of Pitt’s other half Angelina Jolie. It rewarded Jolie with 2.0 and said “You’re so hot you make the sun jealous.”

The developers said the Ugly Meter was just a game and nobody needs to take it seriously.



From news reports





<관련 한글 기사>


건방진 스마트폰, 남의 얼굴 제멋대로 평가!


‘얼마나 못생겼는지’를 측정하는 독특한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앱)이 5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려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아이폰 앱 ‘어글리미터(The Ugly Meter)’가 약 50만달러(약 5억60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와 동시에 어글리미터는 미국과 중국 앱스토어에서 1위의 쾌거를 올렸다.

어글리미터 개발사는 앱 출시 1년6개월 만에 50만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렸으며, 특히 미국의 하워드 스턴 라디오쇼에 소개된 이후 하루에만 8만 달러의 수입을 벌어들였다고 밝혔다.

어글리미터는 이용자의 얼굴 윤곽을 스캔하고, 특징을 분석해 매력도를 판단한다. 스캔 후 1에서 10점 사이의 점수가 매겨지는데, 점수가 높을수록 못 생겼다는 얘기가 된다.

데일리메일이 실험해본 결과, 미남 배우로 유명한 브래드 피트는 어글리미터에서 무려 8점을 받아 굴욕 아닌 굴욕을 겪었다. 반면, 그의 아내인 안젤리나 졸리는 2점을 얻어 아이폰 앱도 인정한 절세 미녀임을 입증했다.

어글리미터 개발자 중 한명인 유진(Eugene) 씨는 “어글리미터는 그저 게임일 뿐이다.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어글리미터 개발사 측은 지금까지의 수익을 앱 기능을 확장하고 새 프로그래머를 고용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어글리미터는 앱스토어에서 0.99달러에 내려받을 수 있다. (헤럴드경제)

Photo News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

싸이 ‘행오버녀’ 정하은 섹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