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th toll in ferry sinking tops 150 as hope dwindles

'김연아 술 광고 금지하라’ 

'김연아 술 광고 금지하라’ 

kh close

 

Published : 2012-05-07 11:24
Updated : 2012-05-07 11:40

 




한국중독정신의학회는 6일 “국내 맥주 광고에 국민 피겨스타 김연아 선수가 출연하고 있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며 대중 광고 중지를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학회는 국민 스타로서 청소년에게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김연아가 맥주 광고에 출연함에 따라 음주 문화를 조장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중독정신학회는 현재 주요국가별 술 광고 규제현황을 보면, 미국은 연방 알코올음료 관리법을 토대로 메이저리그 선수 등 스포츠 선수의 주류 광고 출연을 금지하고 있고, 영국도 독립방송협회의 윤리규정에 따라 ‘어떠한 주류 광고도, 젊은층에 인기있는 유명 인물을 등장시켜서는 안된다'라고 전면 금지시키고 있다’고 예를 들었다.

하지만 현재 한국은 운동선수들의 음주광고 규제가 없으며, 이에 대한 정부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코리아헤럴드 오규욱기자)

 

<영문 기사>

Doctors urge ban on Kim Yu-na’s alcohol advertising

Korea should introduce a comprehensive ban on sports stars advertising alcohol in an attempt to curb increasing drink-related problems, a group of doctors claimed on Sunday.

The Korean Academy of Addiction Psychiatry released a statement Sunday, raising concerns over Korean athletes’ appearance in alcohol advertisements.

The research group, in particular, pointed out figure skating star Kim Yu-na’s beer advertising, claiming it had an influence on youth drinking culture.

The 22-year-old Olympic medalist is a role model and her alcohol advertising should be blamed for teenage binge drinking, said Shin Young-chul a senior member of KAAP.

“The government should introduce regulations to prevent sports stars from appearing in alcohol advertisements,” he said.

Since April, Kim has become the ad model for a Hite Beer product. Previously, the figure skating queen has endorsed all kinds of products from coffee to air conditioners, but this is her first alcohol advertisement.

By Oh Kyu-wook
(596story@heraldcorp.com)

Photo News

BMW 전기차 i3 출시, 가격대가 에쿠스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