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orea police, residents block leaflet launch into North

Advanced functions of security camera raises concerns

kh close

 

Published : 2012-05-07 11:10
Updated : 2012-05-07 17:01

Surveillance cameras have become so advanced, they can zoom in to peep in on text messages, a recent privacy conference held in Wellington, New Zealand, revealed.

During last year’s Rugby World Cup in New Zealand, for example, spectators showing suspicious or aggressive behavior were watched closely, all the way down to their text messages, by camera operators.

Footage displayed at the conference showed that a man was texting about the poor quality of the match.

The conference also outlined how security cameras will soon be able to detect loud noises and even drug residue.

Such developments have cast concern throughout privacy advocates, who claim that the cameras are a breach of personal privacy.

“It’s quite worrying when we, by default, move to some sort of Orwellian 1984 where the state or Big Brother watches your every move,” said civil liberties lawyer Michael Bott.

“The road to hell is paved with good intentions and we don’t realize what we are giving up when we give the state the power to monitor our private lives.”

Others were more positive on the issue, arguing that the cameras would contribute to crime prevention.

In Korea, the average person is digitally recorded 83 times a day.



By Gukby Sim
Intern Reporter

(simgukby@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문자 훔쳐보는 '못된' 감시카메라' 논란

CCTV가 문자 내용을 훔쳐볼 정도로 섬세한 줌 기능을 가진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열린 사생활 보호 컨퍼런스에서는 지난 해 럭비 월드컵 경기 중에 사용된 CCTV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핸드폰에 담긴 텍스트 문자 내용을 읽을 정도로 CCTV 줌(zoom-in) 기능이 개선되었다고 발표했다.

경기를 참석한 한 남성은 경기가 재미없다는 내용의 문자를 작성하는 모습이 CCTV에 담겨있다.

한편, CCTV 기능이 점점 발전하면서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마이클 봇(Michael Bott) 변호사는 “빅 브라더 시대로 퇴보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가 개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 얼마나 치명적인 선택인지 사람들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 사람들은 범죄예방 차원에서 CCTV 기능이 나아지는 점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에서는 개인의 하루 CCTV 노출 횟수가 평균 83회라고 한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