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ender] Star chef sees jang as part of Koreans’ DNA

Lawmaker-elect of left-wing minor party to quit over election scandal

kh close

 

Published : 2012-05-04 13:59
Updated : 2012-05-04 13:59

The left-wing minor opposition Unified Progressive Party (UPP), disgraced by an election fraud scandal, appears to be plunging deeper into crisis as one of its lawmakers elected through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offered to resign Friday.

Yoon Geum-soon, who was ranked first of the UPP's proportional representation candidates, said she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suspected vote rigging and other irregularities in the party's selection of proportional candidates for last month's parliamentary elections.

"I am very ashamed and apologize that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caused disappointment and concern to the public," Yoon said in a new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The resignation offer makes Yoon the first lawmaker-elect to offer to step down just weeks before the 300-member parliament begins a new four-year term.

The move came two days after the party announced the fairness of internal ballots to select its proportional representation candidates for the April 11 elections had been seriously compromised.

Yoon was elected along with five other UPP candidates under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which allocates parliamentary seats to parties according to the overall numbers of votes they garner.

Yoon has yet to submit an official letter of resignation to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according to Baek Seun-hun, an official of the country's election watchdog.

If Yoon's resignation takes effect, a UPP candidate who took the seventh slot in the party's line-up of proportional representation candidates will automatically replace her, according to election law.

Yoon served as head of the Korean Women Peasants Association and was proposed as a Nobel peace prize nominee in 2005.

The association pressed the party's four co-leaders and all proportional representation candidates involved in the party's internal race to resign in responsibility for the scandal.

The co-leaders have vowed to reform the party and restore its moral integrity, but did not immediately clarify whether they would step down.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통합진보 윤금순 비례1번 당선자 사퇴


통합진보당 윤금순 비례대표 1번 당선자 는 4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전여농)의 조직 후보로서 비례대표 경선 사태에 대한 입장을 같이해 당선인으로서 책임을 질 것"이라고 비례대표 사퇴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진보당의 비례대표 경선 파문으로 인해 당이 국민께 많은 실망과 걱정을 끼친 점을 매우 송구스럽고 부끄럽게 생 각하며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진보당이 비례대표 부정 경선 파문으로 당의 존립까지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윤 당선자의 사퇴가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윤 당선자는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출신으로 2005년 노벨평화상 후보로도 오른 바 있다.

전여농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진보당의 당대표단 전원이 이번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 가장 무거운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다하고 당이 새롭게 다시 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경선 자체가 투표한 값을 신뢰할 수 없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한다"며 "순위경선에 참여한 비례후보도 전원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진보당의 비례후보 문제는 검찰의 개입이나 통합진보당을 비롯한 진보진영 안에서 자체적으로 해석해야 할 문제"라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통합진보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통합진보당 안팎에서는 당권파인 이석기 비례대표 2번 당선인이 유시민 공동대표를 찾아가 차기 당권을 보장하겠다면서 현 당권파의 지분 보장을 요구했지만 거부당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통합진보당 우위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유시민 대표와 이석기 당선 자측에서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확인했다"고 이를 부인했다.

우 대변인은 "유 대표가 '만난 것은 사실이나 당권 거래는 전혀 근거없는 얘기 다. 어떻게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모르겠다. 이 당선자와 만나서 현 시국상황과 당의 진로, 상황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