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asks China to help dissuade N. Korea from nuclear test

Each hour in U.S., a baby is born addicted

Each hour in U.S., a baby is born addicted

kh close

 

Published : 2012-05-01 10:52
Updated : 2012-05-01 10:52

About one baby is born every hour in the United States addicted to opiate drugs, and withdrawal among newborns almost tripled from 2000 to 2009, a study said.

(MCT)


Dr. Stephen W. Patrick, a fellow in the University of Michigan's Division of Neonatal-Perinatal Medicine, the estimated number of newborns with drug withdrawal syndrome was 13,539 -- or about one baby born each hour -- by 2009.

"Recently,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released a report which found that over the last decade sales for opiate pain relievers like OxyContin and Vicodin have quadrupled," Patrick said in a statement. "Although our study was not able to distinguish the exact opiate used during pregnancy, we do know that the overall use of this class of drugs grew by five-fold over the last decade and this appears to correspond with much higher rates of withdrawal in their infants."

Patrick said multiple factors are likely responsible for the spike in use of opiate pain relievers, from their potential overuse for chronic pain to illegal sales of these drugs on the street.

The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showed the number of mothers using opiate drugs increased five times over the last decade.

"You can often stand in the hallway and know which babies are experiencing withdrawal. They are irritable, their cries are different and they appear uncomfortable," Patrick commented. (UPI)

 

<관련 한글 기사>


충격! 태어날 때부터 ‘마약중독’된 아기들


미국에서 태어나는 신생아 중 아편 금단 증상에 시달리는 수가 9년만에 세배로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UPI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2009년에 마약금단증상에 시달리는 신생아의 수는 13,539명에 달했는데, 이는 시간당 한 명에 달하는 높은 비율이다.

미국 의학회 학술지에 게재된 이 연구를 주도한 스티븐 패트릭 박사는 최근 크게 증가한 마약성 진통제 사용이 이러한 현상을 유발했다고 분석했다.

미국 질병관리센터가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미국에서 옥시코딘, 바이코딘 등의 아편제 진통제가 판매되는 양은 지난 10년간 4배로 늘었다고 한다.

패트릭은 아편제 진통제의 사용량이 증가한 배경에는 만성통증으로 인한 과용, 진통제의 불법판매 등 여러 이유가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10년간 산모들의 아편제 진통제 사용량은 5배로 늘었다.

“(병원) 복도에 서있으면 금단현상에 시달리는 아기들이 누군지 알 수 있습니다. (금단현상을 겪는) 아기들은 짜증을 잘 내고, 울음소리도 다르며, 불편해 보이죠”라고 패트릭은 말했다.

Photo News

BMW 전기차 i3 출시, 가격대가 에쿠스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