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igation launched over claim of survivors in ship

Real-life Robinson Crusoe builds his own paradise

Real-life Robinson Crusoe builds his own paradise

kh close

 

Published : 2012-04-30 17:51
Updated : 2012-04-30 18:05

(A scene from the movie castaway)


In the early 1960s, a British journalist decided to do what others only dream about -- throw away everything and start a new life on a faraway island.

Brendon Grimshaw purchased a tiny island called Moyenne in Seychelles for meager 8,000 pounds ($13,000), and has been living there since, according to the Daily Mail.

To date, he remains the sole permanent resident of Moyenne, although visitors occasionally drop by to enjoy the remarkable scenery.

When Grimshaw first came to the island -- which had been abandoned for 50 years -- the overgrown plants prevented coconuts from falling to the ground, he claims.

Of course, the 20th century Robinson Crusoe was not without his own “Friday.” Grimshaw hired a Seychellois native called Rene Latortune, and together they set on making the island habitable.

“There were only four trees in this area, four!” said Grimshaw. “I brought in altogether 16,000 trees.”

He also introduced about 2,000 birds, and brought back indigenous giant tortoises which were being killed off in other parts of the country.

Now, Grimshaw looks after 120 tortoises.

For the visitors, he hung a sign saying “Please respect the tortoises. They are probably older than you!”

The tortoises on the island have been known to survive for more than 180 years.

“But no tortoise is older than me!” said 86-year-old Grimshaw.

He said he is never lonely here, and the only time he was miserable was when he lived in busy streets of London.

Several rich visitors have been fascinated by the reclusive island but Grimshaw is firm on his ownership of his very own Eden.

The “modern day Robinson Crusoe” continues to works tirelessly to preserve the serenity and beauty of his unique home.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섬에서 혼자사는 ‘현대판 로빈슨크루소’


1962년, 삶에 지친 영국 출신의 기자 브렌든 그림쇼는 모든 걸 버리고 섬으로 떠나는 공상을 실천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8,000파운드를 지불하고 아프리카 동쪽의 섬나라 세이셀의 있는 작은 섬 모에네를 구입한 다음, 1973년에 그곳으로 이주했다. 그는 아직까지도 섬의 유일한 주민으로서 살고 있다.

그림쇼가 50년간 버려졌던 섬에 처음 도착했을 때, 섬에는 가시덤불이 무성하게 자라나 코코넛 열매가 떨어질 자리가 없을 정도였다고 한다.

20세기판 ‘로빈슨 크루소’는 그의 조수 ‘프라이데이’ 역할을 할 세이셀 원주민 르네 라토르튠을 고용한 다음, 섬을 개간하는데 심혈을 다했다.

“처음 왔을 때는 나무가 겨우 네 그루뿐이었다오,”라고 그림쇼는 말했다. “그이후 섬에 지금까지 총 1만6천 그루 정도 가져왔지.”

그는 이외에 황량한 섬에 새 2,000마리와 코끼리거북을 데려왔다. 코끼리거북은 세이셀의 토착생물이지만 과다한 밀렵으로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

현재 그림쇼가 돌보는 거북이는 120마리에 달한다.

그는 가끔 섬을 찾는 관광객들이 보도록 “거북이들을 존중해주십시오. 아마 당신보다 나이가 많을 겁니다.”라는 표지판을 달아놓았다. 거북이들의 수명은 180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렇지만 나보다 나이 많은 거북이는 없지!”라고 86세 먹은 그림쇼는 말했다.

그는 섬에 살게 된 이후 외로웠던 적이 한번도 없다며 그가 비참했을 때는 런던에서 바쁘게 살 때뿐이었다고 설명한다.

수많은 방문객들이 이 비밀스럽고 아름다운 섬에 매료되었으나, 그림쇼는 자신의 낙원을 팔 생각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Photo News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

사랑이 엄마, '섹시 가슴골' 노출한 과거 화보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