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단독> 레이디 가가, 기자들 따돌리고 팬들 만나

서울에서 월드 투어의 첫 발을 내디딘 레이디 가가는 그녀의 사진을 노리는 각종 언론 매체와 숨바꼭질을 벌였지만, 하염없이 그녀를 보려고 기다린 팬들과는 함께 사진을 찍고 인사를 나누는 등 팬들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코리아헤럴드는 레이디 가가가 지난 22일 리츠칼튼 호텔 로비에서 팬들과 정겨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단독 입수했다. 

Lady Gaga and her fans at lobby of The Ritz-Carlton on Sunday. (Courtesy of Jung Jin-woo)
Lady Gaga and her fans at lobby of The Ritz-Carlton on Sunday. (Courtesy of Jung Jin-woo)
Lady Gaga and her fan (Courtesy of Jung Jin-woo)
Lady Gaga and her fan (Courtesy of Jung Jin-woo)


사진에 담긴 레이디 가가는 매니저를 대동하고 팬들에게 둘러싸여 웃고 있었으며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지난  일주일간 현장을 지키고 있던 일부기자들은 이렇게 사진찍기가 힘든적은 처음이라며 가가의 언론 따돌리기에 혀를 내둘렀다.

목요일밤 레이디가가는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최종 리허설을 마치고 밤12시쯤 호텔로 돌아왔고 오늘 아침일찍 잠실올림픽운동장으로 출발한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레이디 가가는 오늘 있을 실제 BTW 콘서트를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전날 주경기장에서 콘서트에서 부를 전곡을 모두 열창했다고 알려졌다.

오늘 오전 8시18분쯤 그는 트위터에 “오늘밤을 생각하면 긴장된다. 우리 몬스터들 (레이디 가가 팬들의 애칭)을 행복하고 자랑스러워하게 해줄 수 있기를 바란다”라는 글을 남겼다.

코리아헤럴드 정주원 기자

Lady Gaga meets fans, gives media run-around

By Chung Joo-won

Lady Gaga has been playing hide-and-seek with reporters and photographers waiting at her hotel and outside Seoul Olympic Stadium this week, trying to remain unseen in public. 

Lady Gaga arrived in Seoul last Friday but has been avoiding media contact. However, the U.S. pop singer has met fans waiting for her at her hotel lobby on several occasions. The Korea Herald exclusively acquired photographs of Lady Gaga meeting her fans from in and out of the country, while professional photographers failed to snap the star.

At her final rehearsal on Thursday, Lady Gaga went through all the songs to be sung at the “Born This Way Ball” but still expressed anxiety on her Twitter account on Friday morning.

“Nervous for tonight. Hope I make little monsters happy and proud,” she wrote.
“This is a very special moment for Haus of Gaga. We thank you so much. Enjoy our music, fashion installations & pop performance art tonight,” she added.

(joowonc@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