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candidate elected as ITU-T director

Lady Gaga stays holed up in hotel room

kh close

 

Published : 2012-04-24 15:01
Updated : 2012-04-24 15:05

Lady Gaga who kicks off her world tour at Olympic Stadium in Seoul this Friday is holed up in her hotel room, not showing up anywhere around the city, contrary to her active personality.

Pop star Lady Gaga (Yonhap News)


Two Korean bodyguards were seen talking this morning by The Korea Herald about how Lady Gaga is unable to get up in the morning.

In the lobby of a hotel in Gangnam, they talked about how Lady Gaga is suffering from a jet lag, getting up at 1 a.m. and going back to sleep during the breakfast hours. She looked hungry by the time she woke up later in the morning.

The star tweeted about her jet lag on Monday, saying, “Jet lag last night was like bad shrooms. When my dad asked what that meant, I told him it’s like being in a musical you don’t want to be in.”

The star arrived in Seoul Friday night via her private jet, a week before she kicks off her 2012-13 world tour on April 27. It is unusual for a high-profile entertainer to visit a foreign country a week before a show.

The 26-year-old artist seems to be anxious and busy preparing for her concert as she declined to attend any media interviews or hold a news conference.

A PR official from Live Nation Korea confirmed that Lady Gaga won’t hold any press conferences or interviews here.

Meanwhile, at 1:55 p.m. this afternoon, the artist confirmed that she is still in her hotel room exercising.

“I just had a major Jane Fonda moment in my hotel room. Some sort of Asian aerobic fusion dance to techno music,” she wrote on her Twitter.


By Cho Chung-un and Chung Joo-won(christory@heraldcorp.com)(joowonc@heraldcorp.com)




<한글기사>


레이디 가가, 호텔방에서 못 나오는 이유


오는 4월 27일 서울 올림픽 주경기장서 첫 월드투어를 여는 레이디 가가가 활달한 그녀의 성격과는 달리 호텔 방에서 통 나오지 않고 있다.

오늘 오전 강남의 한 호텔 로비에서 그녀의 보디가드로 보이는 두명의 남자가 “레이디가 오전에는 못 일어난다. 오늘 새벽 한시에도 일어나 앉아있더라”고 대화를 주고받는 장면이 코리아헤럴드 기자에게 목격되었다.

“그들은 아침식사시간에도 그녀가 잠을 청했으며 다시 일어났을 때는 배고파하는 것 같았다며 안쓰럽다”는 대화를 주고받았다고.

지난 쇼케이스때와는 달리 언론에 모습을 거의 드러내지 않는 레이디 가가는 오는 콘서트를 앞두고 신경이 매우 예민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이번 한국공연을 앞두고는 어느 매체와도 인터뷰를 하지 않겠다고 했으며, 기자회견조차 열지 않겠다고 세계적 공연기획사인 라이브네이션의 서울 사무소에 통보했다고.

점심시간이 훨씬 지난 오늘 오후 1시 55분쯤, 레이디 가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지금 내 호텔방에서 제인 폰다가 된듯한 순간을 맛보고 있다. 테크노음악에 아시안 퓨전 댄스 같은 것,” 라고 올렸다.



(코리아헤럴드 조정은, 정주원 기자)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