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Low-fat dairy may lower stroke risk

By 윤민식
  • Published : Apr 23, 2012 - 10:39
  • Updated : Apr 24, 2012 - 08:47

In a large study involving almost 75,000 adults in Sweden ages 45-83, those who ate low-fat dairy products had less risk of stroke, researchers said.

First author Susanna Larsson, an associate professor of epidemiology at the National Institute of Environmental Medicine at the Karolinska Institute in Stockholm, Sweden, said at the beginning of the study participants were free of heart disease, stroke and cancer. All completed a 96-item food-and-beverage questionnaire to determine dietary habits.

During the 10-year follow-up period, 4,089 strokes occurred -- 1,680 in women and 2,409 in men.

The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Stroke found those who ate low-fat milk, yogurt and cheese had a 12-percent lower risk of stroke than those who ate high-fat dairy foods.

The benefits of low-fat dairy foods were likely due to the calcium, potassium, magnesium and vitamin D and their potential effect on blood pressure, Larsson said.

"This is the largest study to date to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consumption of total, low-fat, full-fat and specific dairy foods and the risk of stroke in adult men and women," Larsson said in a statement. (UPI)

 

<관련 한글 기사>


저지방 음식 먹으면 뇌졸중 피할 수도 있다


스웨덴 연구진이 저지방의 유제품을 먹는 사람들은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UPI통신이 22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톡홀름에 위치한 카로린스카 연구소 소속의 수사나 라르슨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45세에서 83세 사이의 성인남녀 7만 5천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와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

참가자들은 먼저 식습관에 대한 상세한 설문지를 작성했다. 연구진은 이후 10년동안 이들을 관찰했는데 그 결과 여자 1,680명, 남자 2,409명에게 뇌졸증이 왔다,

이 중 저지방 우유, 요구르트, 치즈 등을 먹은 사람들은 고지방 유제품을 먹은 이들보다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12%가 낮았다.

라르슨 교수는 저지방 유제품의 이점은 칼슘, 칼륨, 마그네슘, 비타민 D와 이러한 영양분이 혈압에 미치는 영향 때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