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ippa Middleton caught in gun photo flap

British Prince William's sister-in-law, Pippa Middleton, was photographed in a car in Paris as a male friend allegedly waved a gun at paparazzi, police said.

The Sun newspaper in London said Middleton was with three male companions in an Audi convertible when the driver took out the alleged weapon and pointed it at a French photographer following them.

The Paris Judicial Police are investigating the matter and it is possible Middleton could face charges if the gun turns out to be real, a source told The Sun.

“If the evidence points to her involvement, she will be prosecuted,” the insider said. “Anybody involved in the illegal use of a handgun in public is liable to arrest and interrogation.”

Prince William's mother, Diana, was killed in a 1997 car crash when her driver, who was intoxicated at the time, attempted to allude paparazzi following her in Paris. (UPI)


<관련 한글 기사>


윌리엄 왕자 처제 일행 파파라치에 총겨눠 물의

영국 윌리엄 왕자의 부인 케이트 미들턴의 여동생 피파 미들턴의 일행이 파리에서 차를 타고가며 파파라치에게 총을 겨누는 사진이 찍혀 경찰이 조사 중이다.

영국의 대중지 '더 선'에 의하면 당시 미들턴은 3명의 남성과 함께 아우디 컨버터블 차량에 타고 있었으며, 이 중 운전사가 총을 꺼내 자신들을 따아오던 프랑스인 사진사에게 겨눴다.

파리 경찰 소식통은 “그녀가 연루된 증거가 나타나면 미들턴은 기소될 것”이라며 “공공장소에서 불법으로 권총을 사용한 자는 누구라도 체포해 심문하도록 돼 있다”고 전했다.

윌리엄 왕자의 모친인 다이애나비는 1997년 파리에서 자동차 사고로 숨졌으며, 당시 그녀의 운전사는 파파라치를 피하느라 흥분한 채 차를 몰았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